아이돌 이야기2014.11.25 09:18


해외에서의 반응과 국내의 반응이 가지는 온도차가 매우 심한 걸그룹으로 티아라를 뽑을 수가 있는데 몇년전 사건으로 국내에서는 여전히 고전을 하지만 티아라는 분명 해외에서는 뜨거운 그룹이라 할 수 있다. 슈가프리로 활동을 마무리하고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았지만 티아라가 신곡을 발표한 이유는 이 온도차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공식적으로 중국으로 진출을 하게 되면서 티아라는 일종의 기념으로 중국가수와의 콜라보레이션 노래를 발표한 것인데 바로 이것이 이번 리틀애플(작은사과)인 것이다. 그간 수없이 많은 변신을 보여주며 스펙트럼의 범위로는 걸그룹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었던 티아라이지만 이번에 다시 한번 그 범위를 깨는 것은 놀랍다고 할 수 있었다. 비록 또 한번 온도차를 느끼며 국내에서는 폭발적 인기를 보여주기는 힘들거 같지만 이번 티아라의 리틀애플은 색다름만으로도 정말 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이다. 코믹함은 어떻게 보면 국내에서의 인식에도 변화를 줄 수 있을 듯하고 더 중요하게는 중국에 매우 성공적으로 진입을 할 수 있을 것 같기때문이다.


이번 티아라의 신곡을 살펴보기전에 먼저 생각해야할 부분은 바로 누구와 콜라보레이션을 했는가와 원곡의 중요성이다. 사실 우리나라에서 중국의 대중문화는 아주 익숙한 분야는 아니다. 해외대중문화는 미국으로 대표되는 서구권의 것과 일본정도만이 우리나라에서 친숙하게 느껴진다. 물론 중국영화는 예외이기는 하지만 다른 중국의 대중문화는 그리 잘 알지 못하다. 그러다보니 티아라가 중국의 젓가락형제와 작은사과를 콜라보레이션을 한다는 것이 국내에서 큰 이슈가 되지 못했다. 그런데 이 젓가락형제는 그야말로 중국의 싸이라고 불러도 좋을정도로 매우 파급력이 있는 가수이고 이 파급력을 만든 노래가 바로 작은 사과인 것이다. 이러다보니 국내에서는 뜨근미지근했던 반응이 중국에서는 그야말로 폭발적일 수밖에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문제는 어떻게 티아라만의 색깔을 살리면서 콜라보레이션다운 성격을 살려내느냐였다. 그런데 확실히 이부분에서 티아라는 자신들만의 강점을 확실히 보여주었다. 걸그룹 중 과연 누가 이렇게 작은사과만의 인기요소와 젓가락형제의 느낌을 살릴 수 있을까?


리틀애플 뮤직비디오를 보면 그간 티아라가 보여준 스펙트럼을 한번에 볼 수도 있다. 흔히 병맛 또는 코믹적 요소가 뮤직비디오의 앞부분을 차지하고 뒷부분은 상당히 세련된 걸그룹 특유의 모습을 보여준다. 물론 전체적 흐름을 본다면 코믹이 주라 할 수 있는데 이는 그간 티아라 뮤직비디오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던 흐림이라 할 수 있었다. 이번 리틀사과가 비록 국내에 발표되었지만 근본적으로 중국에 티아라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볼때 정말 압축적으로 매력을 보여준 것이라 생각된다. 색다름은 티아라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개성이고 이를 확실히하여 정체성과 효과라는 측면을 잡아냈다. 이런 측면에서 노래중간에 나^오는 중국어 가사도 이해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원곡의 가사를 가져온 것이고 콜라보레이션이니까 당연한 듯하지만 우리나라 노래에서 중국어가사가 들리는 것은 매우 새로운 일인데 생각하면 영어는 흔히 들리는 것을 생각하면 이상한 것은 아닌 것이다. 아주 작은 발상의 전환이 색다름을 주고 이것이 중국시장에 크게 어필이 되는 요소가 되어주었다고본다. 그리고 티아라와 신사동호랭이의 조합이 만들어내는 흥겨운 느낌은 아무리 중국시장을 노린 것이라 할지라도 국내팬들이 들을때 거부감을 느끼지않고 빠져들 수 있게 해주었다. 나름 괜찮은 편곡이었고 확실히 티아라의 색을 살려주는 모양새였다.


뮤직비디오가 공개되고나서 확실히 이 노래의 타겟은 잘 설정되었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중국의 유투브라고 할 수있는 유쿠에서 빠르게 재생횟수가 올라가고 있는것은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 할 수 있다. 일단 젓가락형제의 이름이 크게 작용한것같기는하지만 애초에 티아라가 보핍보핍 덕에 중화권에도 이름이 조금 알려져있던것도 유효했다고 본다. 일본진출때에도 나름 성과를 거두었던 티아라가 이제 대륙을 공략하여 다시 국내로 역수입될지 궁금한데 정말 이부분은 기대를 해본다. 중국을 공략하지만 한국적이로 한국걸그룹만의 매력을 보여준 티아라의 이번 리틀애플이 좋은 성과를 내기 기대하며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읽고 나시면 가볍게 공감 클릭해주세요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timedelay
아이돌 이야기2014.09.11 06:26

 

 

어제 오후 티아라가 오랫만에 신곡을 발표했다. 정확히 말하면 음원을 공개하기 전에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것이고 음원은 오늘 공개하는데 어찌되었든 티아라의 신곡 슈가프리가 제대로 어제 뮤직비디오를 통해서 공개되기는 했다. 나 어떡해 이후 약 1년 만에 그룹으로 돌아왔는데 올해 상반기에 지연과 효민이 솔로로 활동하면서 티아라라는 그룹의 영역이 좀 더 넓어진 느낌이고 이 덕분에 그룹으로 컴백을 한다 하였을 때 도 한 번 기대를 해볼 수 있었다. 과연 이번에느 어떤 모습일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티아라라는 그룹은 상당히 독특하다고 할 수 있는 것이 고정된 색깔이 없는 것이 하나의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지금까지 활동했던 모든 노래들을 되짚어보면 비슷하다의 수준도 찾기가 상당히 힘들고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이는 갓 데뷔하여 갈길을 하지 못정한 걸그룹도 아닌 상황에서는 매우 독특하게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여러번의 시도 끝에 인기를 끌면 보통 그 컨셉을 꾸준히 이어가는것이 보통이지만 그러지 않았고 그 덕분에 대중들은 티아라에 과연 이번에는 또 어떤 모습일까라는 기대를 가질 수 있게 된 셈이다. 그리고 어제 공개된 뮤직비디오를 통해서 보았을 때 확실히 티아라의 이번 신곡도 대중들의 기대에 부응하기에 충분하다고 느껴졌다. 어찌보면 쉽게 가는 길을 나두고 새로운 도전을 한 셈인데 이번 슈가프리같은 경우는 그 도전을 할만한 가치가 있었다고 본다.

 

 

 

기본적으로 티아라의 가장 큰 무기로 두가지를 들 수 있는데 가장 첫번째는 바로 노래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티아라의 노래의 경우 안티들조차도 좋다고 말할 정도인데 수많은 타이틀 곡 중 매우 일부를 제외하고 나면 노래의 중독성과 같은 부분에서 항상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이번 슈가프리의 경우도 이러한 티아라만의 특성이 고스란히 살아있다고 할 수 있는데 이는 표면적으로 비난을 받을 수도 있는 요소들을 내포하고 있지만 일단은 대중음악의 본질과도 잘 연결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일단은 하이라이트가 분명하다는 것이다. 걸그룹 노래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후크송에 정말 충실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후렴구같은 경우는 확실히 강조가 되어 주었고 이는 듣는 이로 하여금 확실히 집중을 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 물론 좀 더 깊게 보면 복잡해지는 부분이 있는데 일단 EDM이라는 장르만의 매력이 있다고 할 수 있다. EDM 장르만의 강렬함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인데 재밌는 사실은 한꺼풀을 벗겨보면 여기에 티아라만의 장점을 녹여냈다는 것이다. 흔히 뽕삘이라고 부르는 부분은 정말 한국 걸그룹 중 티아라가 최고라고 할 수 있는데 슈가프리라는 곡을 들으면 EDM으로 포장된 뽕삘이 느껴지고 이는 중독성을 확실히 상승시켜준다. 여기에 중간중간 들어가는 랩핑의 경우 아주 자연스럽게 전개가 되어서 곡 자체의 완성도가 상당히 높다는 점도 눈여겨볼만 했다.

 

 

그리고 티아라의 또 다른 무기의 경우는 이래나 저래나 아이돌의 본질 중 하나인 외모에 대한 부분이다. 지금은 이런저런 사건으로 비난을 받기는 하지만 어찌되었든 티아라는 한때 걸그룹평균얼굴이 유행할 때 평균외모로 크게 화제를 모았던 그룹인데 이번 슈가프리 뮤직비디오에서도 시선을 사로잡는 비쥬얼을 선보여주었다. 한층 성숙해진 느낌을 살려주면서 자연스럽게 섹시함을 표현해냈는데 이는 흔히 걸그룹의 섹시컨셉은 노출이 많은 의상과 수위가 높은 안무를 통해서 그려내는데 이와는 정말 전혀 다른 방식이라 할 수 있다. 강렬하게 보여지는 표정과 이미지들이 자연스럽게 시선을 끌어당기고 저연스럽게 섹시함을 이끌어내기때문에 상대적으로 불편함이 적다. 기본적으로 슈가프리라는 곡 자체가 조금은 쎈 느낌이 있는데 이 쎈 느낌을 확실히 살려주는 모습이었는데 왜 걸그룹의 노래는 노래를 듣고 뮤직비디오를 보고 무대까지 봐야하는지를 확실하게 설명해주는 케이스라고 할 수 있었다. 노래와 시너지를 이루어주는 비쥬얼이라는 것이 아이돌에게는 중요한 셈인데 티아라는 흔히 팔색조라고 불리우는 자신들만의 캐릭터를 이번에도 잘 살려주며 비쥬얼과 노래가 따로노는 대참사가 일어나지 않게 하고 둘이 잘 조화가 되도록 만들었는데 확실히 이러한 부분은 대단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이다. 다양한 컨셉을 소화할 수 있는 비쥬얼이라는 것은 정말 큰 무기가 아닐가 싶다.

 

 

물론 이번 슈가프리가 모두 만족스럽다고는 할 수 있다. 정확히 말해서는 언제나 문제가 되는 소속사의 방식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는 주체가 소속사나 음원사이트가 아닌 언론사인 디스패치인 것은 쉽게 이해가 되지않는 상황이었는데 아무리 이러한 방식이 일시적으로는 시선을 끌 수는 있지만 좀 더 길게 보면 시선이 분산되는 효과가 나는 것이 아닌가 싶어서 문제가 아닐까 싶다. 기본적으로 신곡이 나오면 소속사가 화력을 집중해서 확실히 홍보를 하고 채널을 운영해야하는데 티아라의 소속사인 코어엔터테인먼트는 이부분을 잘 하지는 못한 것 같았다. 그리고 또 한가지 문제라고 할 수 있던 부분은 뮤직비디오의 문제라고 할 수 있는데 매번 발생하는 문제라고도 할 수 있는데 너무 정신이 없이 화면이 전환된다는 것이다. 물론 노래 장르의 특성상 이것이 완전히 틀리지는 않았다고 할 수 있지만 계속 보기에는 부담스러울 정도로 화면 전환이 많고 눈이 아플지경인데 이는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뭐 앞서 말했듯이 걸그룹의 노래는 음원을 듣고 뮤직비디오를 보고 음악방송 무대까지 봐야 확실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만큼 음악방송도 기대를 해보는데 음악방송의 경우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지않을가 기대를 해본다. 어찌되었든 노래가 잘 빠졌다고 할 수 있는 만큼 티아라가 좋은 성적을 이번에 올리지않을가 예상을 해보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읽고 나시면 가볍게 공감 클릭해주세요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timedela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