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찍/배우2017.05.06 17:26


영화보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가다보니까 제대로 찍지를 못했네요. 영화는 재밌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읽고 나시면 가볍게 공감 클릭해주세요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timedelay
기타 연예이야기2012.12.31 07:02



연말을 맞아서 연예대상들이 순서대로 방송이 되는 상황에서 어제 MBC에서 가장 먼저 연기대상을 방송하였다. 결과는 어느정도 예상이 되던데로였다. 물론 아쉬움도 좀 남고 완전히 만족을 하기 힘든 것이 시상식의 필연이기는한데 그럼에도 이번 2012년 MBC 연기대상은 논란보다는 훈훈함이 돋보인 시상식이었다고 생각을 한다. 주연이 아니었기에 대상을 받기 힘들었던 골든타임의 이성민은 방송3사 PD가 봅은 연기자상을 수상하면서 대상 아닌 대상을 수상하였고 첫 드라마 도전에 나선 조승우는 대상을 손에 쥐었는데 수상 소감에서 다른 동료 연기자들을 이야기하는 부분은 겸손이라는 것을 생각하게 하는데 물론 안재욱의 존재감이 확실하였기에 어쩌면 당연한 수상소감이었다. 빛과그림자는 무척이나 안타깝다고 할 수 있는데 아마 어제 연기대상에서 유일한 이변은 안재욱이 무관에 그쳤다는 것이다. 안재욱과 조승우가 사실상 경쟁을 한다고 할 수 있는 상황에서 MBC는 이미 종영이 된 드라마를 선택하기 보다는 아직 방송 중인 드라마를 선택하여 그 드라마에 힘을 불어넣었는데 결과는 좀 찝찝해도 조승우의 수상소감이 안재욱에게 위로가 되었을 것 같고 이때문에 나름 시상식은 깔끔하였다. 그런데 올해 대상만큼이나 기대를 모았던 부분은 바로 연초에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해를 품은 달이 어떤 결과를 얻을 것인가였고 해품달은 연말 시상식에서도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미니시리즈 부분 남자 최우수 연기자상을 수상한 김수현의 수상 소감같은 경우는 시상식이 줄 수 있는 가장 큰 감동을 시청자에게 전해주지 않았나 생각을 해본다.



올한해 MBC의 드라마는 많은 인기를 누린 드라마가 꽤 있었다. 그런데 해품달의 존재감은 정말 어마어마했다. 최고시청률이 50%에 육박했던 해품달은 그야말로 신드롬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특별한 이변이 없는 이상 이 드라마에서 다수의 수상자가 나오는 것은 당연하였다. 해품달이 사랑받았던 이유는 그리고 상당히 다양하다고 할 수 있는데 그래도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이훤을 연기한 여진구와 그리고 김수현의 매력들이었을 것이다. 착실히 필모그라피를 채워가던 김수현은 해품달을 통해서 만인의 연인에 등극하였다고 할 수 있는데 사실 2012년에 김수현만큼 빛났던 배우를 꼽기는 상당히 힘들것이다. 김수현은 올해 안방극장과 스크린 모두를 점려했다고 할 수 있는데 물론 영화 도둑들에서는 그 비중이 완전한 주연이라고 할 수는 없을지라도 여심을 사로잡는 매력은 확실히 보여주었고 진정한 대세남의 반열에 올랐다. 그런 그인만큼 이번 연기대상에서 큰 상을 받는것에 이견을 가질 사람은 전혀없었다. 아직 신인에 가까운 상황이기에 대상까지는 무리라고 할 수 있더라도 충분히 최우수상 정도를 받을 것이라고 모두가 예상을 하였다. 만약 미니시리즈부분에서 김수현을 제치고 다른 수상자가 나왔다면 이것은 정말 코미디라고 할 수 있었을 것인데 확실히 미니시리즈부분에서 김수현의 존재감은 압도적이었고 차츰 발전하는 연기력같은 부분은 인기와 시청률, 그리고 연기력까지 그가 최우수상에 적합함을 보여주었다.

 
추천부탁드려요


누구나 예상하던 수상이었지만 그의 수상소감은 그 누구도 예상하지 않았던 내용이었다. 인기상을 수상했을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김수현은 수상소감에서 보여주었는데 그가 선택한 '무서움'이라는 단어는 올한해 시상식 중 최고의 단어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시청자에게 강한 감동을 주었다. 이전에 황정민의 밥숟가락 이라는 표현만큼이나 정말 겸손함의 극치라 할 수 있던 표현인데 이는 김수현이 올해 보여준 성과를 생각하면 겸손해도 너무 겸손한 것만 같았다. 하지만 여전히 신인의 마음가짐으로 자신의 부족함을 항상 되뇌인다는 부분을 생각한다면 김수현은 지금 여기까지가 아닌 짐금 여기서부터인 배우라고 할 수 잇을 정도로 성장가능성을 가진 배우임을 스스로 보여주었다. 모두가 받을 것이라고 예상을 했던 상이고 누가 봐도 자격이 충분하였다. 그저 다른 수상자들처럼 웃으면서 그 순간을 만끽해도 될 상황이었다. 아니면 처음으로 받아본 큰 상에 감격을 하고 그저 더 발전하겟다는 뻔한 수상소감을 남겨도 모두가 박수를 쳤을 것이다. 하지만 김수현은 자신이 이 상을 받기에는 너무 부족하고 자신이 너무나도 부풀려져있는 것만 같아서 두렵다고 하였고 이것은 그가 얼마나 대중들의 기대에 맞추기위해서 노력한다는 또다른 증거가 될 수 있었다.


중간에 말을 잇지 못하고 눈시울을 붉히는 부분은 김수현이라는 배우의 진심을 강하게 느낄 수가 있었다. 그냥 립서비스가 아닌 자신이 인생에 있어서 최고의 한해를 누리면서 끊임없이 이에 대하여 고민을 하고 스스로 성장하고자 노력했다는 것을 무척이나 짧은 수상소감에서도 시청자들은 모두 느낄 수가 있었다. 이후 올해의 드라마로 해를 품은 달이 선정되고 다시한번 소감을 말할 수 있었을때 혀가 꼬이는 모습같은 것은 정말 긴장하고 있음을 보여준 듯한데 시청자들에게 작은 웃음까지도 선사하지않았나 본다. 모두가 당연하다는 듯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담담한 모습을 보이는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고 해품달의 모든 것이라고 할 수 있었던 김수현이 가장 긴장을 한 것은 웃기기도 하고 여전히 자만하지않는 모습으로 볼 수 있었다. 최우수상과 올해의 드라마 상을 수상하기 전에 1부 방송 말미에 인기상을 수상햇을때 수상소감까지 연결을 한다면 그의 배우로의 다짐같은 것이 더욱 진정성이 느껴졌고 그러한 모습들이 하나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되었다. 시청자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겟다는 젊은 배우의 말은 무게가 있었고 앞으로도 발전하는 배우의 미래가 보이는 것 같앗다.


비록 대상은 마의의 조승우에게 갔지만 사실상 어제 연기대상은 해품달이 주인공이었다. 김수현은 언저리 랭킹이었던 허세왕까지 수상을 했으니 어찌보면 4관왕의 위엄을 달성하기도 하였는데 김수현에게 그럴 자격은 정말 충분하였다. 아직 대상을 받기에는 필모그라피가 부족햇을지도 모르지만 내년이나 그 이후 정도만 되면 김수현은 충분히 대상을 탈 자격이 될 것이다. 이미 올해도 충분히 자격을 갖추었다고 할 수도 있지만 아직은 더 성장할 수 있는 배우인 만큼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대상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 아역시절부터 정말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김수현인데 그 연기력이 점차 발전을 하고 여심을 사로잡는 매력은 더욱 치명적이 되어가는데 2013년을 품었던 김수현이 2013년도 품길 바라는 것은 결코 무리는 아닐 것이다. 이제 연기대상은 시작을 하엿는데 MBC 연기대상만큼이나 KBS와 SBS의 연기대상도 재밌을 듯한데 과연 누가 영광의 주인공이 될지 궁금하다. 그렇지만 꼭 대상을 수상하는 것만이 중요한 것이 아닌 것이고 연말 시상식을 한해를 마무리하는 축제로 생각하며 즐기면 되지않을가 생각하며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읽고 나시면 가볍게 공감 클릭해주세요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timede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