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청춘불패2

청춘불패2, 소소하지만 중요한 변화를 만든 최고의 게스트 공형진




지난주 벌칙같은 부분으로 엄청난 비난을 받아야만했던 청춘불패2는 이번주에도 지난주와 가학성이라는 측면에서 크게 다르지않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미 녹화를 해두었던 방송분이기때문에 담당피디가 수정하겠다는 변화는 아마 다음주 방송부터 보이지않을까 생각해보게 되었다. 그렇기때문에 보면서 화가나는 장면이 있었지만 꾹 참고 다음주에서 어떻게 바뀌나 기대를 해보았다. 그런데 어제 방송된 청춘불패는 여전히 많은 문제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 와중에서도 상당히 중요한 변화를 보여주었다. 포맷이 변경된 이후 꾸준히 지적되었던 문제가 하나는 가학성이고 또하나는 아마 굳이 대부도에서 촬영하는 이유를 모르는 문제였다. 어제 방송은 이 중에서 두번째 문제에 대한 해결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고 본다. 가학적인 벌칙같은 경우 아무래도 많은 주목을 받아서 제작진이 조금은 마지못해 바꾼다는 느낌이었다면 시골이라는 무대에 대한 고민은 제작진이 스스로 한 것이라고도 볼 수 있어서 상당히 놀라웠다. 벌칙까지 수정이 된다면 청춘불패가 스스로만의 색을 보여주면서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어제 방송은 나름 의미가 있었다.


최근 몇주간의 방송을 보면 도대체 왜 청춘불패2가 시골에서 촬영을 하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멤버와 MC에 변화를 주고 나서 게스트를 꾸준히 활용하던 상황에서 사실상 스튜디오에서 해도 전혀 다르지않을거 같은 내용만이 그려졌다. 굳이 대부도까지 왜 가는지에 대한 물음이 떠오를 수밖에 없었고 더욱 중요한 부분은 청춘불패만의 색을 잃어버리고 흔한 예능이라는 느낌까지 들도록 만들었다. 예능프로그램이 인기를 얻기위해서는 그 고유한 색을 가져야하는데 청춘불패2같은 경우 이것이 걸그룹 멤버들이 시골에서 생활하며 벌이는 에피소드에 의한 부분이 필요하였다. 즉 청춘불패2만의 장소를 활용해야만 하는 것이었다. 뭐 청춘불패2도 처음부터 게임같은 부분에만 초점을 맞추지는 않았다. 나름 농어촌만의 색을 살리려고 햇는데 너무 일이라는 측면에 초점을 맞추면서 재미라는 측면이 부족하였고 결국 이것은 방송시간대가 옮겨지는 상황에서 대대적인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일단 급한대로 게스트를 통해서 게임을 하고 이것으로 시선을 끌었던 것인데 이는 분명 한계가 있었고 제작진은 기존같이 농어촌의 내용을 어느정도 살리면서 재미라는 부분도 얻을 수 있는 합의점을 어제 찾아서 보여주었다.

 
추천부탁드려요 ㅎㅎ


정말 오랫만에 주말농장이라는 개념이 아닌 그야말로 농촌의 삶과 같은 모습이 어제 그려졌는데 상당히 괜찮은 내용이아니었나 생각한다. 5월이라는 시기에 딱맞는 모내기라는 내용은 왜 G6가 시골로 갔는지를 설명해줄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러면서도 예능답게 웃을 수 있는 포인트들이 어느정도 형성되었고 시처자들이 청춘불패2에 기대하고 바래왔던 모습이 정말 오랫만에 나온 셈이었다. 논에서 모내기를 하는 부분을 가장 큰 줄기로 삼고 이와 관계된 여러가지 부분을 통해서 게임을 하고 웃음을 주는 것은 과연 몇주간 최악의 방송을 보여주었던 제작진과 같은 제작진이 만든 것인가 의심이 들 정도였다. 논이라는 장소는 기본적으로 움직임이 제약을 받을 수밖에 없고 이러한 측면을 이용하여 깃발봅기 경기를 하는 부분은 모내기라는 소재에 당연히 들어갈법한 내용이었다. 하지만 제작진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안이 차있는 상자와 빈 상자로 G6이 몸개그를 보일 수 있게 만들어주었다. 보통 깃발을 뽑고 이에 의해서 이긴팀 진팀 나누던것과 달리 깃발뽑은 것은 어디까지나 상자선택권을 주는 것이엇고 팀은 그야말로 우연적인 측면으로 결정되게 만들어서 어느정도 팀의 균형도 맞추었다. 몇주간 게임만 죽어라 보이던 제작진이어서인지 확실히 게임이 업그레이드되었다는 느낌이었다.


본격적인 모내기가 시작되었을때 이미 여러 프로그램에서 아이돌이 모내기하는 모습을 보았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생소하고 신기한 느낌이 드는 상황은 청춘불패의 존재이유를 보여주는 것만 같았다. 가장 도시적이라 할 수 있는 걸그룹의 멤버들이 시골의 풍경과 하나가 되는 모습은 청춘불패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장면이라 할 수 있었고 남자아이돌과의 짝짓기 게임보다도 훨씬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 수 잇지않았나 생각한다. 이앙기를 너무나도 간절히 원하는 모습이나 묵묵히 일을 하는 모습이나 청춘불패가 농사라는 부분을 하기때문에 보여줄 수 있는 장면이 아닐까? 청춘불패가 다른 예능과 차별화될 수 있는 카드는 그것이 재미있든 없든 일단은 농어촌에서의 생활인데 이번같은 경우는 완전히 만족할 정도는 아닐지라도 충분히 재밌으면서도 청춘불패만의 색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주말 저녁시간대에 방송되기에는 너무 잔잔한 느낌일 수도 있지만 청춘불패의 존재 이유자체가 이 특유의 잔잔하면서 미소를 띄면서 볼 수 있는 포맷에 있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어제 방송은 분명 이부분에서 오랫만에 괜찮은 평가를 해주고 싶었다.


사실 어제 청춘불패2가 다를 수 있었던 것에는 기존의 게스트와는 그 성격이 조금 다르다고 할 수 있던 공형진의 출연이 꽤나 중요하지않았나 생각을 해본다. 일시적이기는 했지만 공형진에 의해서 청춘불패는 그간 부족하다고 할 수 있던 G6의 캐릭터가 만들어졌고 이러한 캐릭터와 출연자간의 관계같은 부분은 별거아닌 내용이라 할지라도 웃을 수 있게 만들었다. 청춘불패의 애청자라고 하는 공형진은 청춘불패의 출연자인 G6의 특성을 어느정도 정확히 캐치하고 이를 통해서 재밌는 명칭을 만들어주었고 이 명칭은 상당히 괜찮다는 느낌이었다. 사극에서 출연하였던 경험을 토대로 G6에게 사극에서 나오는 이름들을 붙이는데 상당히 그간 방송에서 각 아이돌들이 보여주었던 모습과 상당히 잘 매치가 되었다. 이러한 캐릭터는 공형진이 나왔고 그것에 맞추어서 만들어진 단발적인 부분이었지만 몇개월간 캐릭터를 못잡아가던 일부 출연자를 이렇게 확실히 표현해주니 상당히 흥미로웠다. 사실 아무리 예능감이 없고 존재감이 없더라도 몇개월간 방송이 나가면 시청자들은 출연자의 약간의 특성이라도 파악할 수 잇는데 평소 애청자라 자칭했던 공형진이기에 사소한 느낌이라도 살려서 캐릭터를 잡아준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게스트만이 할 수 있는 프로그램 밖에서 보기를 공형진은 확실하게 해주었고 그덕에 프로그램이 조금이나마 변화를 하는 움직임을 보여준 거 같다. 애초에 농사를 짓게다는 생각을 제작진이 한 것도 게스트가 공형진이었기때문이 아닐가 생각이 드는데 만약 남자 아이돌이었으면 이전과 마찬가지의 커플 게임 위주가 이루어졌을 것이라고 본다.


때문에 그동안 시청자들이 기대했던 청춘불패로 다시 청춘불패2가 돌아갈 수 있는 가능성을 만든 것은 사실상 공형진이라는 게스트 덕분이었다고 볼 수 있다. 게임의 벌칙이야 시청자들의 비난에 의해 수정을 하겠다고 한 것이지만 벌칙이 가학적이지않고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는 수준으로 바뀐다고 하더라도 청춘불패2가 최근 가지고 있던 근본적인 문제점인 청춘불패만의 색깔은 돌아오지 않을 수 있었다. 벌칙을 약하게 한 상태에서 커플게임중심으로 방송을 할 수도 있는 것인데 공형진이 게스트로 나와서 농사라는 측면을 부각시켜줌으로 앞으로 커플게임 위주의 게스트는 힘들어지지않았나 생각한다. 노동이라는 부분으로 나아가는데 관성에 의해서 움직이지 않고 있던 상황인데 공형진이 청춘불패를 움직였고 한번 움직이기 시작한 만큼 앞으로 어제 방송과 같은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 예상을 할 수 있었다. 착한예능이라 불리었던 청춘불패로의 복귀 가능성이 드디어 생긴 것인데 지난주 방송을 보고 더이상 기대를 하는 것을 포기할까 했던 상황과는 분명 변화가 생겼다.


변화의 가능성이라는 측면은 분명 좋았는데 여전히 벌칙같은 경우는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고춧가루는 사라졌지만 여전히 소금까지는 뿌리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당황스러웠다. 특히 김신영의 친구라고 하는 소금뿌리는 사람같은 경우는 소금뿌리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과하다 느낄만한데 화를내며 있는 힘것 뿌리는 모습을 보면서 어이가 없었다. 왜 성을 내면서 뿌리는지 이해도 안되고 그러한 행동에 전혀 거리낌이 없는 모습은 훈훈한 분위기였던 어제 방송을 막판에 망쳤다고 본다. 다른 벌칙수행자들이 제작진이 시켜서 한다는 느낌이라면 소금뿌리는 사람은 자신이 원해서 하는 것이 아닐까 싶었다. 나름 통쾌한 느낌을 줄 수 있었던 제작진이 버칙을 받는 상황에서도 김신영의 친구는 비호감인 모습을 보여주엇다. 자신이 벌칙을 받는 상황에서도 또한번 소금을 뿌리는 모습을 보면서 제발 앞으로 아무리 재미를위해서 햇다고 말할지라도 방송에서 두번다시 보기가 싫을 정도였다. 뭐 여기에 덧붙여서 청춘불패의 작가가 벌칙을 받고 장난이지만 다음주 벌칙 강화하겠다고 전쟁이라고 선전포고를 하는 모습에서 정말 치졸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웃을수는 있지만 보면서 유쾌하지는 않는 그런 장면을 계속 만들고 보여주는 부분은 분명 현재의 청춘불패2 제작진이 수정을 하고 변화시켜야할 부분이다. 뭐 다음주에는 가학적인 벌칙을 줄이기로 한만큼 기대를 한번 걸어보자. 공형진이 게스트로 나와서 흐름을 바꾼 상태에서 다음주는 가정의 날을 맞아 G6의 가족들이 아이돌촌을 방문하고 이에 따라 훈훈한 모습이 예상되기에 전체적으로 방송의 흐름이 착한예능으로 가길 바래본다. 그럼 다음주를 기대해보면서 이만 글을 마쳐본다.
  • chung 2012.05.13 22:02

    예전 청춘불패에서 공약을 내걸고 실천하는 과정이 있었죠 물론 완전히 완결되지 못한 부분도 있었지만..
    그 결과 모내기와 추수에서 아이돌이 직접 농기계를 운전하여 작업하는 장면을 화면에 보여줄수도 있었던
    그런 착한 예능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 류시타 2012.05.14 07:03

    아.... 정말 더럽게 재미없네요ㅠ 이렇게 재미없기도 힘들것같습니다...
    청춘불패1은 지금도 컴퓨터에 소장하고 볼 정도로 아끼는 프로그램이였는데,
    이건 뭐... 어처구니가 없을따름입니다;; 시간대 변경 하기전은 정말 재밌었던거였군요...
    무엇보다 대부도는 대체 왜 간답니까?? 농촌을 게임세트장으로 이용하려고 가는거면 농촌에 민폐만 끼칠뿐입니다.
    하... 이제 진짜 청춘불패에 대한 미련의 끈을 놓을때가 된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