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연예이야기

MBC 가요대제전, 최고의 코미디가 된 싸이 아닌 동방신기의 엔딩




2013년 계사년의 해가 밝았다. 2012년에서 2013년으로 넘어갈때 방송 3사는 연말특집을 방송하였는데 미리 연기대상을 방송한 MBC만 가요무대를 가지고 나머지 방송사는 연기대상을 방송하였다. KBS와 SBS의 연기대상같은 경우 상대적으로 논란이 없다고 할 수 있는데 반면에 MBC 가요대제전같은 경우는 말이 좀 많은 상황이다. 사실 방송을 하기전 가장 기대를 모았던 방송은 MBC 가요대제전이었다. 2012년을 대표하는 가수 싸이의 등장과 관련된 부분은 방송을 무척이나 기대하게 만들어줬고 MBC 가요대제전의 급을 한층 끌어올릴 것만 같았다. 하지만 이러한 싸이를 통한 사실상 과장광고라고 할 수 있던 부분은 많은 기대만큼이나 많은 실망감을 주었는데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낚였다는 기분을 만끽하여야했다. 하지만 이 낚였다는 기분보다도 더 당혹스러웠던 것은 엔딩무대였다. 정상적으로 생각을 했을때 가요대제전의 마지막 무대는 누구의 몫이 되어야하는지를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었는데 MBC는 그러한 상식이라는 것에서 벗어난 선택을 해주었고 비록 영상뿐이었지만 시청자들을 관심으로 가득하였던 싸이를 누르고 동방신기가 마지막 무대를 장식하자 지켜보던 사람들은 실소를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


비록 가요대상은 사라졌지만 여전히 이와 관계된 의식은 남아서 연말가요무대의 마지막은 사실상 그 한해 가장 좋은 모습을 보인 가수의 몫이라고 여긴다. 이러한 기준으로 보았을때 동방신기는 정말 대단한 성과를 거둔 가수라고 할 수 있었다. 최소한 한국 방송에서만큼은 최고로 쳐주었다고 할 수 있는데 방송 3사의 연말 가요무대의 엔딩은 모조리 동방신기의 차지였다. 물론 이러한 방송들에서 동방신기가 마지막을 장식하는게 이제 익숙해지기도 하였다. 도대체 몇년째 똑같은 구조인지는 도무지 알길이 없을 정도인데 동방신기는 보유하고 있는 강력한 팬덤을 바탕으로 최고의 가수라는 타이틀을 계속 유지하였다. 이러한 엔딩이 문제다라는 말은 꾸준히 나왔지만 그때마다 그러면 누가 마지막을 장식해야하느냐라는 부분은 항상 문제가 될 수 있었다. 동방신기가 엔딩을 장식하는게 그렇게까지 이상하지도 않다고 할 수 있는 부분이 있기때문에 그럭저럭 넘어갔는데 문제는 싸이가 등장을 한다는데에서 왔다. 아이돌 사이에서야 동방신기가 가장 우대할 수 있는 부분이 존재하지만 이것이 싸이하고까지 연결이 되어버리면 많이 달라져버린다. 누가봐도 명백하게 2012년은 싸이의 해였고 싸이에 대하여 MBC가 정말 온힘을 다하여 어필을 할때 사람들은 당연히 싸이가 가요대제전의 마지막을 장식할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추천부탁드려요


바로 이부분이 낚였다라는 것보다 더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다고 본다. 이미 많이 알려진 내용의 화제 영상들이 조금더 자세하게 보여지고 편집이 된 싸이의 강남스타일 영상같은 경우는 많은 기대를 햇을 시청자들에게 실망감을 줄 수는 있었다. 하지만 동시에 싸이가 2012년에 얼마나 전세계적으로 대단했는지를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게 하였기에 낚였다라는 부분에서 오는 배신감은 그렇게까지 크지는 않았다. 이보다 더 어이가 없던 것이 싸이의 뒤로 슈퍼주니어와 동방신기가 무대를 가졌다는 것이다. 분명 슈주와 동방신기가 뒷부분에 나올 것이라고 예상은 했지만 싸이가 어쨌든 나오고 이에 대한 언플도 할만큼 한 상황에서 마무리는 다른 방송과 똑같다는 것이 정말 황당할 따름이었다. 정상적으로 생각했을때 어제 방송에 대한 예상은 대체로 청백전으로 진행되는 구조에서 슈퍼주니어와 동방신기가 각팀의 마지막으로 나오고 싸이가 그다음 스페셜무대식으로 등장을 하고 그사이에 표가 합산되어 싸이 무대이후 결과가 발표되는 것이었다. 하지만 MBC는 싸이조차도 두 그룹 앞에 위치하게 함으로 싸이의 존재감을 본국에서 외면을 하는 형태가 되어버렸다. 스케줄같은 부분으로 출연을 안한 다른 두 방송사의 연말 가요무대보다 어쩌면 가요대제전의 상황이 더욱 싸이를 홀대한 것이라고 볼수도 있을 정도였다.


물론 싸이가 꼭 엔딩을 장식해야하고 동방신기가 엔딩을 장식해서는 안된다는 것은 아니다. 싸이니까 마지막이고 동방신기니까 마지막이어서는 안된다 이러한 식이 아니라 어찌되었든 2012년 한해를 정리하는 방송에서 기준은 그해동안의 성과여야할 것이다. 솔직한 말로 동방신기의 캐치미같은 경우 딱 세번을 들어본 경우도 무척이나 많지않을까 생각한다. KBS 가요대축제, SBS 가요대전 그리고 MBC의 가요대제전 이 세번의 마지막 무대에서만 동방신기의 캐치미를 들어본 경우가 꽤나 있을 정도로 2012년 동방신기가 보인 성과는 정말 처참하다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반면 강남스타일을 모르는 사람은 아마 없을 정도이다. 이렇게 명확한 대비는 방송사들의 고질적인 SM 우대가 나은 최악의 상황이었다. 이전까지는 국내성적이 아무리 안좋아도 일본같은 국외에서의 성적을 이유로 나름 동방신기나 SM 가수의 엔딩 장식이 합리화가 되었다. 그런데 싸이의 강남스타일같은 경우 정말 해외에서의 인기가 어디까지인가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할 정도로 K-POP의 신기원이었고 더이상 해외인기를 이유로 엔딩을 운운하던것이 말도 안되는 것을 보여준다. 단순히 말해서 동방신의의 엔딩장식은 그야말로 동방신기이고 SN이기때문이다. 이러한 방식은 과연 연말 가요무대가 누구를 위한 축제인지를 생각하게 하는데 최악의 한해를 보낸 SN이 그럼에도 엄청난 우대를 받는 모습에서 SM만의 축제가 아닌가 생각이 들정도였다.


2012년 연말 방송에서 MBC는 정말 잘나가다가 마지막에 모든 것을 망쳤다고 생각이 된다. 단 한번도 논란이 안된 적이 없을 정도였는데 연예대상과 연기대상 그리고 가요대제전까지 MBC의 마지막은 마치 개근상이나 공로상을 주는 느낌이었다. 시청자들에게 온갖 비난을 받으면서도 정말 꿋꿋하다고도 생각이 되는데 가요대제전은 막장이 되어가는 MBC의 모습에 마지막 한획을 그어준다고 할 정도로 임팩트가 컸다. 연기대상이나 연예대상은 변명의 여지라는 것이 존재하기는 했다. 하지만 가요대제전같은 경우는 그 누구도 납득을 할 수 없는 순서를 보여주었고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으는 싸이가 고국의 방송에서만 홀대받는다는 씁쓸한 결과를 받아들이게 만들었다. 분명 동방신기는 훌륭한 그룹이다. 하지만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 계속 연말 무대나 특별무대가 이루어진다면 동방신기는 욕만 먹을 수밖에 없다. 매년 왜 동방신기가 엔딩을 장식해야하는지 사람들이 불만을 품는 것은 동방신기에게 분명 경종을 울리는 것이고 더나아가서 SM에게 경종을 울리는 것인데 엔딩을 장식하는 것이 아닌 엔딩을 장식할 자격과 사람들이 그것을 인정하는 상황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부디 때우치고 2013년 연말 가요무대에서는 이번과 같은 실소로 가득한 상황이 다시 나타나질 않길 바란다. 어찌되었든 계사년 새해 모두 복 많이 받길 바라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