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백년의 유산

백년의 유산, 드디어 살아난 이정진의 매력 시청률 상승을 이끌다




드디어 시청자들에게 답답함을 해소시켜준 것 같다. 주말 최강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드라마 백년의 유산은 그간 유일한 문제점으로 주인공의 존재감 부재가 거론되었는데 그 부분이 드디어 해결이 되는 모습이었다. 옛날국수 가족들을 통해서 감동적이면서도 유쾌한 모습을 그려주고 방영자 가족을 통해서 막장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것까지는 꾸준히 잘 살아왔는데 여기에 또다른 한축이 되어야하는 주인공들의 러브라인이 그간 꼬여도 너무 꼬인 상황이었다. 이정진이 연기하는 이세윤이라는 인물이 너무 수동적이라는 것이 큰 문제였는데 드디어 어제 이정진이 드라마에서 살아나면서 시청자들에게 매력을 보여주었고 러브라인이 주는 설레임에 드라마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몰입을 하게 만들었다. 단순히 여기서 끝이 아니라 이세윤이 김주리에게 한방을 날리는 모습은 정말 통쾌하기까지 하였다. 그간 드라마에서 최원영이 연기하는 김철규보다 호응이 낮다고 할 수 있던 이세윤인데 어제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었다. 오해를 해결하는 과정이 무척이나 중요하였는데 상당히 오랫동안 오해때문에 이야기가 꼬였는데 이제 이정진이 매력을 확실히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



일단은 오해가 풀리는 과정을 좀 살필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세윤이 민채원에 대한 오해가 풀리게 되는 결정적인 부분은 김철규에 의해서 였다. 아버지의 수술결정에 따라 부모님들이 제안한 약혼을 받아들인 이세윤은 김주리와 함께 방영자를 찾아갔는데 이때 김철규에게 무척이나 중요한 이야기를 들었다. 결코 민채원이 돈에 흔들릴 인물이 아니라는 것을 김철규는 이야기를 해주는데 이세윤이 김주리와 약혼을 한다니까 자신이 알고 잇는 민채원에 대해서 모든 것을 말해주는 상황이엇다. 이전까지는 민채원을 두고 갈등을 벌이는 인물이라고 생각을 해서 경계를 하였던 것이고 이제 자신의 동생과 결혼을 할 사람이기에 비밀이 굳이 있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을 한 것이다. 하지만 김철규의 말은 이세윤에게 무척이나 중요하였는데 자신이 민채원에 대해서 오해를 한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하게 되는 순간이었던 것이다. 과거 자신의 어머니가 했던 이야기도 생각을 하면서 뭔가 자신이 크게 잘못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를 생각하게 되는 것이엇는데 점차 생각을 하면서 이 모든 것이 오해이고 김주리에 의한 것이라는 것을 깨달을 수가 잇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이세윤은 김철규 앞에서 그 깨달음을 보이지않고 평정심을 유지하였는데 이는 아직 모든 것이 학실하지않기때문이었다.

 
추천부탁드려요



확실하지않은 것은 어디까지나 이 모든 것이 김주리에 의한것인가 정도였고 사실상 민채원에 대한 오해는 모두 풀린 상황이었고 다시 이세윤은 민채원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 시작하였다. 컵국수를 회의에 내놓게 하고 이를 자신과 민채원이 직접 매정에서 제조해서 선보이겠다는 부분은 이세윤이 민채원에 대한 오해가 풀렸음을 증명하는 부분이었다. 만약 오해가 지속되는 상황이었다면 그렇게 중요한 상황에서 민채원과 동반을 하겠다는 생각을 할리가 없었다.그리고 이러한 모습은 다시 러브라인이 연결되는 조짐으로 보여졌는데 여러가지 컵국수를 만들어보는 민채원에게 이정진은 오해에 대해서 사과를 하고 다시 이전의 모습을 보이면서 러블인이 다시 재개되는 것에 대한 기대를 하게 하였다. 물론 이 장면에서 중요했던 것은 사과만이 아니라 민채원이 이세윤의 비밀을 조금은 알아챘다는 것이었다. 미각을 느끼지못하는 설정인 이세윤인데 그간 그것이 전혀 부각되지않았는데 드디어 어제 민채원이 여러가지 국수맛에 전혀 표정 변화가 없는 이세윤의 모습을 눈치채는 부분은 앞으로 이들의 러브라인이 한층더 강도있게 다루어질 수 있지않을까 기대를 할 수도 있었다. 주인공들의 러브라인이 살아야 드라마의 세가지 축이 모두 부각이 되고 백년의 유산만의 독특한 재미가 보다 살것이기때문에 다시 시작된 러브라인은 정말 중요햇다.


더 나아가서 이세윤이 사건의 거의 모든 것을 알게 되는 부분도 나타났다. 자신이 떠난 줄 알고 김주리는 민채원을 찾아와 악랄한 모습을 보이는데 이세윤은 자신이 놓고온 가방을 다시 가지러 갔다가 그 모습을 모두 목격하고 말았다. 어떻게든 민채원을 떼놓으려는 김주리는 또 술수를 쓰는 모습이 이전 장면에서 보여졌는데 정말 그어머니에 그딸이라고 무슨짓을 할지 정말 무섭다고 할 수 있었다. 아니나 다를까 김주리의 술수로 민채원은 뇌물을 받은 문제로 감사를 받게 되는데 더이상 이세윤은 흔들리지않았다. 투서가 잇었다는 이야기에 이세윤은 감을 잡았고 김주리를 자신의 사무실로 불렀다. 싸늘한 표정으로 김주리에게 뭐 생각나는 것이 없냐고 묻는 이세윤의 모습은 드디어 드라마의 남자 주인공 다웠다. 이정진은 이순간 확실한 눈빛연기로 이세윤이라는 인물이 가지는 민채원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보여주었는데 애초에 이정진이 연기를 못하는 것이 아닌데 제작진이 너무 이상하게 캐릭터를 만들다보니 그간 존재감을 살리지 못했던 것이 아닐가 생각한다. 이상하게 빗나가있던 캐릭터가 제자리를 되찾자 이정진은 단순에 확실하게 매력을 보여주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이 드라마에서 시청자들이 이정진에게 기대했던 것이 이런 것이 아닐가 생각하는데 이러한 이정진의 모습에 덩달아 시청률도 상승하였다.


기본적으로 백년의 유산이라는 드라마는 세가지 이야기가 잘 조화를 이루면서 재미를 주는 구조라고 할 수 있다. 주인공들을 중심에 두고 한쪽은 박원숙이 연기하는 방영자의 가족들의 이야기 또 한쪽은 옛날국수의 엄씨가족 이야기일 것이다. 이 성격이 다른 세이야기가 조화를 이루는 것이 드라마의 인기 요인인데 한동안 가운데에 위치해야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존재감을 잃으면서 드라마는 마치 전혀 다른 두 이야기가 병렬적으로 전개되는 것만 같았다. 하지만 이제 그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이정진의 이세윤이 살아나면서 드라마는 확실한 무게중심을 찾을 수가 있었고 앞으로 더욱 기대를 할 수있게 되엇다. 한국드라마하면 떠오르는 모든 일반적인 것들이 다 있는 드라마이지만 백년의 유산이 식상하지않은 것은 여러가지를 잘 조합하여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냈기때문일 것이다. 신나게 웃고 그러면서도 강하게 공감하는 형태로 드라마에 시청자들이 몰입을 하는 것은 드라마에 힘이 있기때문이다. 주인공 커플의 오해가 풀린 만큼 이제 좀 더 빠른 전개를 기대해보게 되는데 과연 제작진이 어떻게 이부분들을 잘 살려낼지 기대가 된다. 오늘 좀 더 진전된 러브라인을 볼 수 있길 기대해보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치도록 하겠다.
 
  • 이인영 2013.04.07 23:55

    이제야 이세윤 민채원씨의 러브라인이 적극적으로 살아나면서 극의 재미가 생겼네요 이세윤씨의 멋진모습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