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아이리스2

아이리스2, 끝나가는 와중에도 드라마를 망치는 노골적인 PPL




이제는 굴욕이라는 표현조차 아깝다. 지난주 그겨울 바람이 분다의 종영 덕에 시청률 상승과 시청률 1위 를 할 수 있었던 아이리스2는 단 일주일만에 한자리 수 시청률로 떨어지고 시청률도 2위로 밀려났다. 사실 이는 예견이 된 결과라고 할 수 있었는데 당장 다음주면 종영인데 드라마의 스토리 구조는 엉망이라고 할 수 있고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드라마를 보고 잇는 것인지 광고를 보고 있는 것인지 헷갈릴 지경이다. 분명 장혁의 연기는 뛰어나고 시선을 잡아끄는 힘이 있지만 제작진은 그러한 장혁의 연기력이 가져온 긴장감과 몰입감을 유지시키지를 못하고 이러다보니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그저 짜증이 난다. 실제로 현재 북한과의 긴장 상태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와중에 그것과 비슷한 이야기가 전개되는 아이리스2는 이에 따른 이익을 보는 것이 어쩌면 당연하지만 시청자들이 외면을 하는 것은 계속 드라마가 흐름이 끊기기 때문이다. 맨처음에 김기열이 드라마에 등장했을때는 신선하고 재밌었다. 하지만 김기열이 그야말로 드라마에서 PPL전용 배우로 이용이 되는 상황은 김기열이 나오는 것만으로도 극의 몰입도가 확떨어지는 최악의 상황을 만들었고 어제 나온 최악의 PPL은 결말을 향해 달려가는 드라마의 발목을 제대로 잡아주었다.



분명 어제 방송은 한장면 한장면만 놓고본다면 괜찮은 부분들이 분명 있었다. 아니 훌륭하다고도 할 수 있었다. 머리의 총상때문에 점점 미쳐간다고 할 수 있는 정유건을 장혁은 그 광기를 제대로 표현해주엇고 여기에 장혁 표 화려한 액션은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만햇다. 이범수가 연기하는 유중원과 정유건의 대립은 드라마를 마지막까지 이끌어가는 힘이 있는 듯하였고 두 강렬한 카리스마의 대결은 역시라는 말이 절로 나올법하였다. 여기에 NSS에 숨어들어있던 아이리스 첩자 윤시혁을 연기하는 이준도 섬뜩한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더해주었다. 자신이 배신자라는 것을 알고 있는 서현우에게 보이는 모습은 윤시혁이라는 인물의 이미지를 보다 확실하게 만들어주엇다. 당장 다음주면 마지막 방송인 상황에서 윤시혁이 무언가 히든카드로 드라마에 반전을 가져올 것 같은데 어제 방송에서 보여진 이준의 섬뜩하고 소름돋는 연기는 반전의 카드로 충분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지게 만들었다. 사실 아이리스2의 경우 배우들의 연기는 상당히 강렬하고 인상적이다. 때문에 한장면 한장면을 떼어놓고 본다면 명장면이 나오지만 문제는 이 장면과 장면을 제작진이 제대로 연결을 시키질 못한다는 것이다.

 
추천부탁드려요



어제 뜬금없이 등장한 김기열이 드라마의 고조되는 긴장감을 단박에 날려버렸는데 굳이 그 순간 김기열이 꼭 나와야했을지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없다. 그냥 NSS요원들이 자주 이용하는 빵집 점원인 김기열의 비중은 회가 거듭할 수록 커져가고 있고 그냥 출연을 하게 만들기 위한 장면이 아닌가 생각도 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백보 양보를 해서 출연이야 NSS에 중요한 정보를 주기 위해서였다고 넘어가더라도 중요한 것은 김기열의 등장과 함께 등장한 어이없는 PPL이었다. 이전 방송에서도 뜬금없이 토익스피킹과 관련해서 학원광고를 해준 김기열인데 이번 방송에서도 드라마의 흐름과 아무 관계 없이 YBM광고를 해주는 모습은 한숨만이 나올 뿐이었다. 병원에서 대기하면서 갑자기 공부해야지하면서 휴대폰으로 강의를 듣는 모습은 누가봐도 광고를 위한 장면이었고 개연성이 전혀 없는 장면이기에 짜증부터 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이 매우 노골적인 PPL은 노골적인 만큼 스쳐가면서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아주 오랫동안 매우 크게 화면에 등장하였다. 억지스럽고 노골적인 PPL 덕에 드라마는 긴장감을 완전히 상실하였고 이후의 내용에 대해서도 도무지 몰입이 안되었다. 흐름이 끊기니까 정말 허망하다라는 생각만이 들었는데 결말을 위해서 한창 이야기가 고조되어야하는데 이렇게 흐름을 톡하고 끊는 제작진의 능력에 정말 감탄밖에 안나온다.


사실 아이리스2는 PPL때문에 망한 드라마라고 해도 부족하지 않은 경우이다. 이전부터 수없이 과도한 PPL에 대한 비판이 있었는데 제작진은 정말 요지부동이다. 조금 드라마에 몰입할만하면 뜬금없는 PPL의 등장으로 긴장감을 날려버리는 대단한 능력은 아이리스2가 원작보다는 못하다는 평가를 넘어서 최악의 드라마로 기억되게 만들어가고 있다. 분명 드라마의 제작환경상 PPL이 어쩔 수 없다는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아이리스2의 경우는 간접광고가 아니라 노골적인 광고고 시청자들은 이러한 노골적인 PPL이 나올때마다 실망을 할 수밖에 없다. 시청자들은 아이리스2를 보고 잇는 것이지 삼성 갤럭시 시리즈 광고나 YBM 어학원 광고를 보는 것이 아니다. 최소한 PPL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야하는데 지금의 모습은 어떻게든 제작비라도 회수하겠다는 생각으로 드라마의 흐름과 관계없이 마구 PPL을 집어넣는 느낌이다. 잘나가던 드라마도 어처구니없는 PPL떄문에 용두사미가 되는 경우가 있는 마당에 아이리스2는 어디까지 더 망가질지 걱정이 될따름이다. 왜 드라마가 시청률이 안나오는지 제작진은 전혀 고민을 안하는 것 같은데 분명 아이리스2는 스토리만 잘살려도 큰 인기를 끌 수 있었다. 북한과의 관계가 심각해지는데 이 절묘한 타이밍에도 드라마가 선택받지 못하는 것은 비웃음이 절로 나온다.


사실 다음주가 끝이라는 것도 어제 방송이후 나온 후속드라마 천명의 예고 덕에 알 수 있었다. 드라마가 끝나간다는 느낌이 없이 그저 이이야기 저이야기 다 벌려 놓은 느낌인데 170억을 투입한 대작 아이리스2가 이렇게 졸작이 될 줄은 정말 누가 알았을까? 지금 상황에서 과연 드라마가 어떻게 살아날 수 잇을지는 정말 답이 없는데 회가 거듭할 수록 배우들만이 안쓰러울 따름이다. 배우들의 연기는 막장이 되어가는 연출과 스토리와 별도로 매회 더 좋아지는 느낌인데 명연기를 보여도 외면을 받는 상황은 안타까울수밖에 없다. 지금이라도 제작진이 정신을 차리고 본연의 이야기에 집중을 한다면 최소한 유종의 미를 거둘 수는 있을 것 같은데 지금 제작진이 보이는 모습으로는 그럴 일은 없을 것같다. 결말에 갑자기 정유건이 YBM 어학원에 수강신청을 하고 삼성 노트2로 강의를 듣는 모습이 그려지지나 않을까 정말 걱정이 되는데 비록 지금은 이것이 우스개 소리지만 과연 마지막 방송에서도 우스개 소리일지는 두고봐야할 거 같다. 제발 오늘 방송에서는 흐름을 끊는 PPL이 없길 간곡히 바라보면서 이만 글을 마치겠다.
  • 주테카 2013.04.11 12:15 신고

    망해서 더 PPL이 나오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투자한 돈 메꿔줘야 할 테니..

  • agag 2013.04.19 11:43

    이야기에 아무런 관계도 없는 까메오 김기열이나 내보내서 애꿎은 지면이나 낭비하고 있고,뭐하는 짓이야.
    아이리스 1 정말 재밌게 봤었고 아이리스 2 도 19화 까지는 정말 몰입해서 봤었는데 막판 20화에서 아주 배신감이 느껴지네요-- ;
    결말도 이건 뭐, 다크나이트 리턴즈 패러디냐?
    거기다가 극 중 정유건에게 엄청난 실망을 느꼈다.
    지 아버지 백산이 자기아들살리려고 희생하고 뒤에서 도와주고 했는데도 왜 자폭하고 ㅈㄹ 인지,,;;
    정유건을 위해 희생한 목숨들이 의미가 없어지잖아..;;
    정말 암울하게 만드는 작품이었다
    그리고,뜬금없이 또 김연화가 나와서,의아함만 증폭되고. 답답함과 의아함으로 드라마가 끝을 맺은듯.
    서현우는 지수연의 맘을 얻지못하고,지수연은 사랑하던 애인이 먼지로 증발되고,유건이 일가는 모두 죽고,
    유중원은 머리에 총맞아 죽고,유중원엄마도 병으로 죽고,
    모두의 삶이 파괴된 채로 끝났는데,이게 뭐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