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돌 이야기

과연 소녀시대라는 생각이 들었던 모두를 압도한 태티서의 뮤직뱅크 무대





소녀시대의 유닛 태티서가 본격적인 활동을 하였다. 이미 목요일에 엠카운트다운을 통해서 무대를 선보여주었지만 실질적으로 공중파를 통한 무대가 중요한 만큼 다수의 대중들에게 무대를 선보인 것은 어제 방송이었던 뮤직뱅크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씨스타가 또한번 포미닛과의 1위 경쟁에서 승리를 하고 1위를 차지하였지만 어제 방송에서의 가장 하이라이트는 누가 뭐라고 해도 태티서였다. 최고의 걸그룹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유닛인 태티서는 그자체로 화제를 모을 수밖에 없었는데 또한 현재 음원차트에서 상당히 좋은 성적을 보이고 있는 만큼 사람들의 기대감은 상당히 컸을 것이라 예상을 할 수 있다. 워낙 기대감이 큰 상황이었기에 자칫하면 실망감을 줄 수도 잇는 상황이었는데 태티서의 무대는 상당히 컸던 그 기대감을 충족시키고 남았다. 사실 태티서라는 약간은 생소한 이름에서 이전에 약간의 걱정을 햇었는데 그녀들은 왜 소녀시대가 최고의 걸그룹인지를 증명해보여주었다. 소녀시대이기때문에 굳이 유닛이름을 그렇게까지 부각시키지않았을지도 모른다. 그만큼 자신이 있엇던 것이다.


태연과 티파니 그리고 서현 단 3명으로 이루어진 유닛이었지만 다른 걸그룹과 보이그룹보다 완성도가 높은 무대를 보여주면서 모든 시청자들을 압도하였다고 본다. 뮤직비디오와 음원만으로 느낄 수 없던 매력이 보인 것인데 일반적으로 음악방송 무대를 보면 이전에 공개되는 음원이나 뮤직비디오보다 부족한 부분이 생기기 마련이다. 약간 불안한 라이브같은 부분이 문제가 된다고 할 수 있는데 소녀시대 태티서에는 태연이 있었고 음원보다 방송무대의 노래가 더 꽉 차있다는 느낌을 주었다. 걸그룹 최고 수준의 가창력을 가지고 있는 태연은 자칫 밋밋하다고 느낄 수 이는 노래의 중간 중간을 애드립으로 꽉채웠다. 발한 태연의 가창력은 정말 박수가 절로 나왔다. 분명 소녀시대로 활동할때도 태연의 비중은 상당히 컸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멤버에도 어느정도 눈이 갔다고 할 수 있는데 단 3명이서 무대를 채우니 태연의 가창력은 정말 돋보일 수밖에 없었다. 티파니와 서현이 단단하게 서포트하면서 안정적이 토대가 만들어졌기때문에 태연의 가창력이 부각될 수 있었다고 볼 수도 있었다. 제대로 기회를 잡은 태연은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태티서가 뮤직뱅크에서 가장 돋보일 수 있게 만들었다.

 
추천부탁드려요 ㅎㅎ


단순히 태연의 가창력만으로 태티서가 모두에게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던 것은 아니다. 티파니와 서현이 한층 물오른 미모는 트윙클이라는 노래와 절묘하게 맞아떨어져주면서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어주었다. 티파니는 눈밑에 점을 붙이면서 색다른 모습을 선보여주었는데 트윙클의 느낌이 약간 70년대 미국의 재즈라고 볼 수 있는 상황에서 시기적으로는 약간 다르지만 마릴린먼로와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었고 귀여우면서도 요염한 느낌을 줄 수 있지않았나 생각한다. 눈웃음이 포인트라 할 수 있는 티파니이기때문에 눈에 좀더 시선이 갈 수 있게 한 신의 한수라고 볼 수 있었다. 더 이상 버섯처럼 빛나지는 않지만 티파니는 보석처럼은 빛났고 태티서의 센터로 사람들의 눈길을 잡아끄는 역할을 너무나도 완벽하게 해주었다. 소녀시대의 센터가 윤아라면 태티서는 이름처럼 티파니가 중앙이었고 1집때 보여주었던 그 존재감 이상을 보여주었다. 사실 왜 하필 태티서일까 생각했던 적이 있었다. 그동안 생각하기에 소녀시대의 보컬라인은 태연, 제시카, 서현이라 생각했었는데 왜 제시카가 아닌 티파니일까 생각했었는데 티파니는 제시카에 비교해도 떨어지지 않는 가창력과 함께 트윙클이라는 노래가 주는 경쾌함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비쥬얼을 가지고 있었다. 트윙클 무대는 티파니의 외모가 정말 최고의 싱크로율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었다.


태연과 티파니가 이렇게 태티서의 무대를 완성시켜가는 사이에 소녀시대의 막내이자 태티서의 막내인 서현이 아무것도 하지않은 것이 아니다. 태연을 보조하면서 태연과는 다른 느낌으로 가창력을 뽐내준 서현은 태티서가 태연만으로 이루어진 것과는 다를 수 있게 만들어주었다. 사실 태연과 티파니만으로 이루어진 상태라면 태연 혼자인 상태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을 보일지도 몰랐다. 주요부분이 모두 태연으로 이루어지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는데 서현은 트윙클의 하이라이트를 태연과 분담하면서 태연 홀로 이루어졌을때와는 다른 다양한 느낌을 담을 수 있게 만들었다. 한 노래 속에서 다양한 느낌을 담고 다양한 매력을 보인 점이 바로 태티서가 모두를 압도할 수 있는 가장 결정적인 부분이라 할 수 잇엇을 것이다. 소녀시대이면서도 소녀시대와는 다른 그러면서도 소녀시대다운 느낌이 태티서의 무대에서 보인 것이고 이러한 특징은 시청자들에 푹 빠질수박에 없게 만들었다. 분명 노래 스타일은 일반적인 걸그룹 노래같지않았지만 소녀시대스럽게 소화하면서 생소하지않고 친숙하게 느낄 수 있지 않았을가 생각해보는데 소녀시대다운 느낌이라는 부분에 서현의 존재는 분명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태연의 단독 OST와 다르게 만들어준 것이 바로 서현의 보컬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다.


분명 태티서는 결성때부터 엄청난 화제였다. 비록 결성 첫주에는 1위를 차지하지 못했지만 다음주에는 뮤직뱅크 1위는 태티서가 아닐가 생각해본다. 기존의 음원보다 훨씬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준 태티서는 단순한 유닛 활동 이상의 결과를 가져오지않을까 생각한다. 일부에서는 태티서의 성과가 소녀시대 더보이즈보다 눈에 띈다고 말도 하는데 정말 전체보다 큰 부분의 모습을 보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부분이 커진다고 해서 소녀시대가 위기에 빠지는 것은 아니고 곧 소녀시대는 그 부분을 포괄할 수 있을 만큼 확장될 것이고 즉 이번 태티서의 활동은 소녀시대내에 다양성을 심어줄 것이다. 데뷔한지 꽤 시간이 지나면서 소녀시대만의 색깔이 확실해진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단번에 충격을 주어서 변화를 시도하는 것보다 조금씩 변화의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것에 태티서는 단순한 유닛 활동이상의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과연 오늘 방송될 음악중심과 일요일 방송될 인기가요에서는 또 얼마나 놀라운 무대를 보여줄지 기대해보면서 그럼 이만 태티서의 첫번째 뮤직뱅크 무대에 대한 리뷰를 마쳐본다.
 
  • 태티서는사랑입니다 2012.05.05 08:25

    리뷰 잘 읽었습니다 ㅋㅋㅋㅋ
    태티서의 무대는 정말 환상적이었죠 ㅠㅠㅠㅠ
    근데 잘못 알고 계신 부분이 있네요 ㅠㅠ 원래 첫주에는 1위 같은걸 할수 없어요 ㅠㅠ 말 그대로 컴백무대니까요 ㅋㅋㅋ
    다음주부터 1위를 할 수 있습니다 ㅋㅋㅋ 이것만 정정해주시면 좋을것 같아요 ㅋㅋㅋㅋ
    어쨌든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ㅋㅋㅋ 앞으로 태티서 많이 지켜봐주세요 ㅎㅎㅎ

  • 댓글보고 댓댓글 쓰시는거 맞나욬ㅋ? 2012.05.05 23:09

    밑분이 모르는부분 일러주고 고쳐달라는데 그냥 넘어가네욬ㅋ 저번 태티서 글도 그렇지만 아무리봐도 안티라고 의심이 가네요.중간의 오타인 제시타도 일부러 그런거 아닌가 모르겠네요. 제 댓글 보시면 오타도 그렇고 좀 고쳐주세요^^

    • timedelay 2012.05.06 00:28 신고

      안티는 아니고 하다보니 그렇게 인식될 수 잇는 문제를 내포했다는 것을 알고잇씁니다 근데 예전에는 뮤직뱅크에 컴백 첫주에 1위하고 그러지않았나요?

    • 참나 2012.05.06 22:52

      이글을보고 어떻게안티라고느낄수가있지..마음에 엄청나게삐뚤어지신것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