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메이퀸

메이퀸, 시청자 등 돌리게 만드는 최악의 막장 반전 전개




정말 어이가 없다는 표현밖에 나오질 않는다. 다음주면 끝이 나는 드라마 메이퀸의 이번주 방송은 정말 충격과 공포라는 말밖에 나오지않았는데 그야말로 시청자들에게 정말 제대로 멘붕을 선사해주었다. 그야말로 시청자들은 제대로 배신감을 느껴야만 했는데 제작진의 머리 속에는 도대체 무엇이 들어닜어서 이러한 식의 전개가 가능한 것인지 도무지 납득이 안될 지경이었다. 물론 아무 아에 뜬금이 없다고는 할 수 없을지도 몰랐다. 그간 어느정도 복선 비스무리한 것들이 존재는 하였고 이러한 부분에 조금은 불안감을 느끼기는 했지만 그래도 설마하는 마음이 컸다. 그런데 메이퀸은 정말 그 무엇을 상상해도 그 이하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을 어제 방송에서 보여주었고 결말을 향해 가는 상황에서 시청자들이 단번에 드라마에서 등을 돌리게 만들어버렸다. 한지혜가 연기하는 천해주의 친부가 이덕화가 연기하는 장도현이라는 것만으로도 정말 최악의 막장식 전개이고 답이 없을 지경이었는데 그 과정까지 생각하면 더 막장이고 아마 역대 한국의 드라마 중 최고의 막장드라마를 뽑으라면 기꺼이 메이퀸을 뽑을 수 있을 정도로 메이퀸의 충격은 정말 어마어마했다. 출생의 비밀을 가지고 정말 마지막 순간까지 글고 올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거기다 이러한 전개는 배신감을 느꼈다고 할 정도였다.



분명 장도현이 혹시나 해주의 친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은 충분히 할 수 있기는 하였다. 장도현은 그간 천해주와 충돌을 할때 간혹 자신과 닮았다는 표현을 썼는데 정말 혹시나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들기는 하였다. 하지만 아무리 막장이라고 하더라도 아버지가 3명인 어이없는 상황을 만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였다. 또한 스토리 진행상 이렇게 또 한번 출생의 비밀이 복잡하게 얽히면 나머지 부분이 제대로 이야기가 되기 힘들 것이기때문에 설마 제작진이 결말만을 남겨두고 클라이막스로 접어든 상황에서 다시 출생의 비밀이라는 끝난 이야기를 다시 꺼낼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아니 제발 안꺼내주길 바랬다. 하지만 제작진은 정말 아주 멋지게도 이 최고의 막장 스토리를 꺼내들었다. 그야말로 모든 인물들이 장도현에게 칼을 겨누고 점차 장도현이라는 절대 악이 파멸되는 것에 시청자들이 카타르시스를 느낄 상황에서 기꺼이 이야기를 꼬아내어서 이도 저도 아닌 상황을 만들어주었다. 도대체 이 드라마가 뭘 말하고 싶은 것인지 정말 궁금할 지경이었다. 조선소를 중심으로 한 청춘들의 꿈과 사랑이라고 되어있는데 정말 웃기는 소리이다. 그냥 한국드라마가 보여줄 수 있는 역대 최고의 막장이 어디까지인지를 보일 뿐이었다.

 
추천부탁드려요


이금희가 친모이고 윤학수와 결혼을 한 상태에서 낳은 것인데 어떻게 해주가 장도현의 친딸이 되느냐는 나름 그간 나왔던 여러 부분들을 모으고 모아서 말은 되었다. 왜 윤정우가 이금희에게 이전에 분노를 하였는지와 연관이 되어서 나름의 개연성을 확보하려는 듯도 하였다. 그렇지만 막장이라는 사실은 전혀 변하지않았다. 아니 상상 그 이상보다 막장이었고 도무지 납득이 안되는 상황이 만들어진 것이다. 이금희는 윤학수가 죽고나서 장도현과 결혼을 하였다. 그리고 장도현이 윤학수를 죽이고 자신의 딸조차 죽이려고 하자 기꺼이 그에게 복수를 하고자하였다. 즉 이금희라는 인물은 윤학수의 죽음이나 자신의 딸에게 가해졌던 위험들을 몰랐을때는 장도현에게 원한이라는 것을 가지지않았다고 할 수 있다. 윤학수와 결혼하기 이전에 장도현과 연인의 관계였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이금희와 장도현의 관계설정은 이러한 것이 자연스러웠다. 그러한 측면에서 윤정우가 둘 사이에 불륜이있었다고 생각을 하고 분노를 하는 것이  이상하지는 않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또한번 출생의 비밀이 이야기가 된다면 정말 짜증이 나기는 하지만 그래도 예상범주이고 어떻게 어떻게 이야기가 풀어나갈 수도 있엇다. 해주가 좀 충격을 받고 그렇지만 자신의 아버지는 자신을 길러준 천홍철이라고 확실히 마음먹고 자신이 사랑하는 연인 강산을 돋는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면 그냥 한국 통속극에서 흔히 있을 수 잇는 수준의 출생의 비밀이 될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메이퀸 제작진은 기꺼이 다른 길을 걸어주었는데 정말 색다르다고 할 수 있었다. 이금희가 어떻게 장도현의 아기를 가지게 되는지는 아마 드라마가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자극적인 소재를 선택하였는데 바로 강간이었다. 여기서 이미 완전히 멘붕이라고 할 수 잇었다. 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을 지경이었는데 이쯤되면서 정말 그 어떤 것도 납득을 할 수 없게 되었다. 그러면 왜 이금희는 해주를 자신과 학수의 딸이라고 생각을 햇는가가 나름 나와야햇는데 역시나 메이퀸아른 드라마는 유전자검사를 너무나도 사랑하였다. 그리고 그 유전자검사는 너무나도 쉽게 조작이 되었다. 이금희를 너무나도 사랑한 윤학수가 유전자 검사를 조작하여 이금희로 하여금 당시 유진이었던 자신의 딸을 학수와 사이에서 정상적으로 가진 아이라고 믿게 만든 것이다. 그래 정말 감동적인 사랑의 이야기인데 문제는 이제 윤학수가 죽고나서라고 할 수 있다. 비록 결혼이전에 연인의 사이였지만 이러한 과거가 나타나면 이야기는 달라진다고 할 수 있다. 자신을 강간한 남자와 결혼을 한다는 것은 어떠한 사고방식으로도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었다. 그냥 불륜의 관계였으면 이후의 결혼도 어느정도 설명이 되는데 가장 자극적인 소재를 선택하다보니 더이상 공감이 불가능한 상황이 만들어진 것이다. 이전까지 양미경이 보여주던 감정이라는 것에 시청자들은 많은 공감을 할 수 있었지만 이렇게 되면서 더이상 공감도 안되고 감정도 이입이 안되는 그야말로 흐름이 안전히 깨져버린 상황이 되었다.


스토리가 그야말로 최고의 막장 수준이 되어버리니까 배우들도 허탈한지 이전과 같은 모습을 보이지 못하는 상황이 되었다. 솔직한 말로 이러한 스토리에서 감정을 제대로 잡고 연기를 한다는 것이 말이 안될 지경이었다. 그래도 나름 후반부까지 긴장감을 잘 유지하고 왔는데 그것을 이렇게 황당한 형태로 망칠 것은 정말 상상도 못했다. 아역들이 연기한 초반부같은 경우에는 정말 명품드라마가 탄생할 것이라 생각을 했고 지난주까지는 그래도 괜찮은 드라마라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어제 방송으로 이제 완전히 평가는 바뀌어야할 거 같은데 이제 이 말도 안되는 막장을 어떻게 수습을 할지 정말 궁금할 지경이다. 아예 더 막장으로 가는 것은 아닐지 이제는 이쪽으로 기대가 될 정도인데 김재원이 연기하는 강산이 사실은 이금희의 아들이었다는 식의 설정도 이제 못나올 것은 아니라고 본다. 뭐가 나와도 이제 이상하지않을 상황인데 정말 배우들이 불쌍할 지경이다. 정말 배우들은 무슨죄로 이런 막장드라마에서 연기를 하는지 궁금하게 만들어버린 역대 최악의 출생의 비밀인데 그저 실소만이 나올 뿐이다. 뭐 이제 수습이라는 것이 불가능한 거 같은데 마지막까지 그래도 뭐라도 하나 건져주길 바라며 글을 마치겠다. 정말 드라마를 보면서 이동안 본게 아깝다는 생각을 이렇게까지 강하게 느끼기는 처음인거 같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