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무거운 분위기를 이어가던 전우치가 어제 한타임 쉬어가는 느낌으로 그간의 긴장감을 풀고 좀 더 가벼운 느낌을 보여주었다. 사실상 전우치 1부에서 2부로 넘어가는 지점이라 할 수 있던 어제 방송인데 거대한 스케일과 내용에도 불구하고 코믹이라는 코드를 놓지않고 있는 전우치만의 색깔이 분명하게 보이지않았나 생각한다. 전우치라는 드라마가 다른 드라마와 차별화가 될 수 있는 것은 바로 이 웃음이라 할 수 있는데 어제 같은 경우는 그간의 무거운 분위기를 다잊어도 될 정도로 웃긴 모습들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이 좀 더 가벼운 마음을 가질 수 있게 하였고 다시 점차 상승하게 되는 긴장감을 느낄 수 있는 토대도 마련하였다고 생각한다. 조금은 스토리가 급하게 정리되는 느낌이엇지만 정리가 아닌 보류라고 생각하면 될 듯하고 분명한 것은 그간 전우치가 개인적인 복수라는 측면으로 활동했는데 이제 민중의 영웅으로 변모를 하는데 이는 분명 드라마 전개에서도 필요한 부분이었다. 원작이라 할 수 있는 전우치전을 생각해보면 도술로 유쾌함을 주면서 민중들의 억울함을 해결하는 면모가 있는 것이 도사 전우치인데 어제 방송은 이러한 전우치의 캐릭터를 더욱 명확하게 해준 셈이엇다.



분명 어제 방송의 전반부는 상당히 무겁다고 할 수 있었다. 마숙과 마강림에 대항하는 전우치와 홍무연의 모습은 그간 드라마가 유지해오던 긴장감의 최고조였다. 이치로 변장을 한 전우치가 잡히고 마숙과 마강림은 홍무연을 조금씩 의심하는 상황인데 과연 전우치와 홍무연이 마숙과 마강림을 저지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기회가 지금밖에 없다고 여긴 홍무연은 계획을 계속 진행하게 되는데 이지점에서 갑자기 전개가 너무 발라지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약간 의심을 하지만 너무나도 쉽게 홍무연의 함정에 걸려드는 마숙과 마강림의 모습은 조금 당혹스럽기까지 했는데 아무리 독충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이 있어도 너무 쉽게 일이 풀리는 느낌이라 할 수 있었다. 자신이 지은 그간의 죄를 참회하면서 같이 생매장이 되는 길을 선택한 홍무연의 비장한 모습이나 그런 홍무연을 구하지 못하여 절규를 하는 전우치나 분명 강렬한 감정을 시청자에게 주었지만 너무나도 빠른 전개에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은광이라는 소재만으로 마숙의 면모를 계속 그리는 것은 부족할 수도 있었고 은광을 없앰으로 보다 마숙의 악독함을 그리고자하는 전환이라 생각해보면 좀 달라지는 듯하였다. 마숙이 홍무연의 함정에 빠지기전 조선의 군사들이 은광으로 다가온다는 것에 은광을 폐쇄하고자하는 부분에서 마숙이라는 인물이 한층 업그레이드 될 수 있지않을까 기대를 해보게 되었다.

 
추천부탁드려요


비록 뒤가 개운하지는 않은 은광사건의 마무리였는데 이를 통해서 전우치는 다시 새로운 이야기를 할 수가 있게 되었다. 마숙에게서 홍무연을 찾겠다는 목적만 가지고 있던 전우치가 변화할 수 있었다. 이러한 변화된 부분은 상당히 유쾌하고 코믹하다고 할 수 있었는데 차태현의 능청스러운 연기는 최고라고 말하고 싶을 정도로 드라마의 분위기를 완전히 바꾸었다. 부패한 관리들을 혼내주는 모습을 보여주게 되는데 단순히 의를 행하는 모습보다 중요한 것은 그러한 행동들이 상당히 재밌다는 것이었다. 평양감사를 혼쭐 내주는 장면에서 기생 추월이로 분하여 감사를 농락하는 그 모습은 정말 얼마전까지 보이던 심각한 분위기를 한방에 뒤집고 웃으면서 드라마를 볼 수 있도록 해주었다. 그간 긴장감과 웃음의 균형에서 점차 긴장감에 중점이 두어졌는데 이 지점에서 다시 웃음에 중점이 두어졌고 보다 드라마을 가볍게 즐 길 수 있게 해주었다. 이후 이어지는 봉구와의 대화부분까지 상당히 코믹한 느낌이 잘 살아났는데 드라마의 분위기가 전환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은 바로 전우치를 연기하는 차태현이라고 본다. 차태현의 유쾌한 연기는 시청자로 하여금 웃을 수 있게 만들어주었고 시청자들이 가슴 속 응어리를 풀 수 있게 해주기도 하였다. 전우치가 타겟으로 잡는 대상이 부패한 관리라는 것이 포인트인데 도술로 이러한 부패한 관리를 혼내는 모습은 통쾌함을 두배로 늘리는 부분이기도 하였다.


그리고 어제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도승지를 혼내러 갔을때 였을 것이다. 중간중간 거론된 호접랑과의 조우도 이루어지는 부분이었는데 이것이 홍무연과의 재회라는 것은 어느정도 예상이 가능하였던 부분이었다. 어제 방송의 앞부분의 갑자스런 이별이 곧 재회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예상을 하게 해준 셈이었는데 이러한 전우치와 홍무연의 재회보다 눈길이 간 것은 도승지를 혼내줄때 보여진 전우치의 분신술이었다. 분신술을 통해서 전우치가 여럿이 되었을때 분신 하나하나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차태현은 이 다채로운 분신들의 성격을 유쾌하게 그려주면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웃음을 선사해주엇다. 일반적으로 분신들은 성격이 없다는 이미지가 있는데 전우치에서 그러한 이미지는 완전히 깨지고 있는데 어제 보여진 깨알같은 대사들은 코믹활극이라는 장르에 딱 부합이 된다고 할 수 있었다. 단순히 부패한 관리를 혼내주는 것만이 통쾌한 것이 아니라 그 과정까지 모두 유쾌한 셈인데 차태현이 아니면 만들 수 없는 모습이라 할 수 있었다. 웃음을 통하여 한층 시청자들은 드라마에 집중을 할 수 있었고 갑작스러운 분위기 전환도 어색하지 않게 느낄 수가 있었다.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정말 제대로 웃음을 선사해주지않았나 본다.


전우치를 사이에 둔 홍무연과 이혜령의 묘한 관계도 앞으로 드라마에 재미를 더해줄 것 같은데 유이와 백진희가 미묘한 관계를 아주 잘 만들어주는 느낌이었다. 첫대면에서부터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준 상황인데 이부분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는 두고봐야할 듯하다. 분명 전체적인 분위기는 상당히 코믹해진 상황이지만 중요한 것은 이러한 부분은 드라마가 한타임 쉬어가기 위한 부분으로 봐야한다는 것이다. 마숙과 마강림의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홍무연이 살아남은 것은 마숙과 마강림 또한 살아남았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봐야한다. 한층 무서워진 악의 화신을 기대하게 되는데 전우치 1부의 이야기는 그야말로 맛보기였던 셈이고 어제부터 시작된 전우치 2부는 한층더 그간 보여진 전우치만의 매력이 강화될 것이다. 웃음과 긴장감의 조화가 앞으로도 계속 보여질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가 이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해준다. 또한 기대이상으로 큰 드라마의 스케일과 스토리가 계속 드라마에 몰입을 하게 해주는데 분명한 것은 전우치는 이전에 없던 드라마라는 것이다. 부디 현재 보이고 있는 드라마의 장점들을 제작진이 잘 유지해주지를 바라고 오늘 방송에서도 한바탕 웃을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Posted by timedel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전우치 잘 챙겨보고 있는데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2012.12.27 10:29 [ ADDR : EDIT/ DEL : REPLY ]
  2. 알 수 없는 사용자

    차태현 발연기와 CG 때문에 안보는 드라마. 정말 유치한 드라마...

    2012.12.27 19:0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