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학교 2013

학교 2013, 시청자 모두를 감동시킨 이종석과 김우빈의 눈물연기




꾸준히 상승세라고 할 수 있는 드라마 학교 2013은 이제 서서히 이야기의 무게중심이 움직이려는 것 같다. 기존의 무게중심은 학교폭력이라는 소재 속에서 이종석과 김우빈이 연기하는 고남순과 박흥수의 갈등과 우정에 초점이 맞추어진 느낌이엇는데 아마 오늘 방송부터는 이보다는 입시경쟁이라는 부분에 좀 더 초점이 맞추어지지않을가 생각한다. 학교폭력이라는 부분과 입시경쟁은 분명 학교라는 장송에서 청소년들이 겪는 가장 큰 문제들인 만큼 드라마가 어느정도 균형감있게 다루어지기는 햇는데 무게중심의 이동은 점차 고남순과 박흥수의 갈등이 해결되어가기때문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 곽정욱이 연기하는 오정호와의 이야기가 좀 남기는 했는데 그렇지만 어제 방송은 시청자들에게 드디어 편안함을 주었다고 할 수 있는데 그간 계속 충돌을 하던 두인물, 고남순과 박흥수가 드디어 서로의 마음을 온전히 보여주고 우정을 확인했기때문일 것이다. 계속 엇갈린다고 할 수 있던 두 인물이 화해를 하는 과정은 조금은 식상하고 뻔할 수도 있었지만 시청자들은 그모습을 보면서 감동을 받을 수가 있었다. 이는 이 두인물을 연기하는 두 배우인 이종석과 김우빈이 최고의 연기를 선보여주어서라고 생각되고 꾸준히 좋은 연기를 보여주던 두 배우가 정말 어제 방송에서 제대로 한방을 날려주지않았나 본다.



사실 우정이라는 부분은 학교라는 드라마가 당연히 선택할 주제이고 어떤식으로 흘러갈지를 쉽게 예상을 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드라마 처음부터 갈등을 빚어오는 고남순과 오정호를 중심으로 이러한 소재는 점점 절정으로 향하고 잇엇는데 고남순과 박흥수 그리고 오정호와 이지훈의 이야기는 무척이나 뻔하다고 할 수 있는 우정이야기이지만 그만큼 공감도 가고 와닿는 것이 분명 존재하였다. 물론 두 이야기는 계속 상호 연관이 되지만 핵심은 다르다고도 할 수가 있었다. 오정호와 이지훈의 이야기같은 경우는 흔히말하는 정신을 차린 친구의 다른 친구의 갱생을 도우는 과정에서 보이는 충돌과 갈등이라고 할 수 있고 고남순과 박흥수의 이야기는 과거의 치명적인 실수가 불러온 응어리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잇다. 하지만 그 가장 밑에는 어쨌든 우정과 진심이라는 것이 강하게 존재하기때문에 다른듯하면서도 두 이야기는 같은 흐름을 보여주었고 전체적으로 어제 방송은 이러한 달등과 화해같은 부분을 통해서 진짜 친구가 무엇인지 그리고 우정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물론 이 두 이야기가 서로 끊임없이 연관이 되는 것은 오정호가 보이는 열등감과 같은 부분에서 기인한다고 할 수 있는데 어찌되엇든 서로 상호작용을 하면서 갈등을 고조시키고 동시에 해결의 실마리를 보이는 과정등은 뻔하지만 학교라는 장소에서 가장 소중한 기억으로 남는 우정에 대하여 시청자들이 깊은 생각을 한번쯤 하게 만들어주었다고도 할 수 있다.

 
추천부탁드려요


분명 두 그룹을 통해서 이야기는 진행되었지만 어쨌든 중점은 고남순과 박흥수에 있던 것이 사실이다. 박흥수가 전학오면서부터 계속 감정이 충돌되어온 두인물인데 비록 갈등은 계속 보였지만 중요한 것은 점차 해결의 실마리가 보여왔다는 것이다. 창고에 둘만 갇히게 되는 사건은 마지막 한걸음이라고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사과와 분노의 반복이라 할 수 있던 둘의 관계는 창고에 갇히면서 변화를 할 수가 있었다. 박흥수가 고남순을 밀쳤다가 고남순의 책걸상 더미에 부딪치고 이것들이 무너지면서 그에 충격을 받아 정신을 잃었을때부터 보이는 부분이 무척이나 중요하다고 할 수 잇었다. 필사적으로 잠긴 문을 두드리며 사람을 찾는 박흥수의 모습은 결코 그의 내면에 고남순이 원수가 아님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잇었다. 수천번을 죽이고 싶었다고 말은 하지만 결코 진심 그러지않다는 것을 보이는 것 같았는데 이후 고남순이 정신을 차리고 나서 하는 이야기 또한 이들의 엇갈렸던 우정에 안타까움을 더하였다. 무서웠다는 이야기에서 둘에게 서로가 얼마나 소중했었는지를 느낄 수가 있었는데 사실상 둘에게 있어서 더이상 감정의 골은 없게 느껴졌다. 이종석과 김우빈 이 두 젊은 배우는 이러한 감정연기에 있어서 정말 기대 이상이라 할 수 있었는데 진솔한 이야기를 하는 장면에서 정말 시청자들도 그 절절한 심정을 그대로 느낄 수가 있을 정도였다.


그리고 한번 더 위기가 찾아오고 나서 보다 고남순과 박흥수의 화해는 확실해졌고 이부분에서 보여진 이종석과 김우빈의 연기는 칭찬을 아무리해도 부족함이 없었다. 오정호의 계략에 고남순이 위기에 처하고 이러한 사건은 감정이 보다 확실하게 정리될 수 있게 만들어주었다. 다친 고남순을 박흥수가 겨우 데리고 나온 다음 보여진 장면은 잊을 수가 없는 장면이었다. 그간 자신의 마음을 숨겨왔던 박흥수가 자신의 마음을 드디어 보인 순간이라고 할 수 있었는데 이전에 고남순이 자신이 버린것은 학교가 아니라 너라고 했던 말에 대한 답이 아니었나 본다. 넌 그냥 있었어야지라는 말이 주는 충격은 정말 놀라웠는데 결코 박흥수가 고남순을 원망하지않았다는 것을 정말 이 단 한마디에 풀어낸다고 할 수 있었다. 자신에게 축구만큼이나 소중했던 것이 바로 고남순이엇고 이는 고남순이 학교를 자퇴하고자 할때 햇던 말과 연결이 되어있었다. 안보고 싶었냐는 말은 다시 이전으로 돌아가자는 화해의 말이라 할 수 있었고 이 유치할 수도 있는 우정이야기는 너무나도 멋지면서 동시에 감동적이라 할 수 있었다. 박흥수를 연기하는 김우빈의 눈물연기는 정말 절절한 감정을 고스한히 느낄 수 있게 해주었고 이것을 듣는 고남순을 연기하는 이종석의 연기도 이와 좋은 호흡을 보였고 시청자들이 매우 몰입을 할 수 있게 도와주었다. 무엇을 기대해도 그 이상을 보이는 두 배우가 아닌가 생각이 들었는데 매회 점차 발전하는 것만 같고 아마 둘의 연기는 학교 2013이 보여준 감정연기 중 최고가 아니었을가 생각하고 아마 드라마 최고의 명장면으로 기억되지않을까 생각한다.


드디어 두 인물이 화해를 하면서 이제 드라마는 다시금 입시라는 부분에 조금 초점을 맞추고자 하는 듯하다. 논술대표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갈등은 사실상 대학진학에 매몰되어버린 학교 교육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되는데 이과정에서 송하경을 연기하는 박세영의 연기는 기대를 해볼만한 것 같다. 그런데 겨우 화해를 하고 다시 하나가 된 고남순과 박흥수는 다시 위기를 맞게 되는데 과연 전학이라는 상황은 어떻게 전개가 될지 상당히 흥미롭고 이러한 부분에서 드라마 연출이 상당히 매력적이라 생각한다. 현실감 넘치는 이야기를 통해서 공감이라는 부분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는 학교 2013은 이제 중반부를 넘어섰는데 배우들의 좋은 연기는 현재 보이는 드라마의 상승세의 가장 큰 요인일 것이다. 확실하게 최다니엘과 장나라가 드라마의 틀을 잡아주는 상황에서 이종석과 김우빈 등이 안정되고 공감가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 현재 학교의 가장 큰 매력인데 오늘 방송에서도 이러한 부분이 잘 유지되길 바란다. 아직 아쉬운 연기를 하는 몇몇이 존재하지만 어제 방송에서 보여진 김우빈과 이종석의 눈물은 그러한 부분들을 모두 잊고 이 둘만 보더라도 드라마가 훌륭하다고 생각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 부디 두배우가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이길 빌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 fantavii 2013.01.08 09:49

    그 눈물의 고백(?)은 듣고보면 뻔한 사랑(;;)이야기의 패턴이었는데도 그다지 예상 못했어요.. 확실히 인상적..

    머 김우빈이 다리를 망치고 실제로 미워했던건 사실일거고 내심 '그래도 그때 끈질기게 붙어서 지금처럼 해주지' 라는 감정도 있었다는 거겠죠.. 자기도 미워했던건 실제였기 때문에 솔직히 말하기 어려웠을거고

    어쨌든 남남커플따위 관심없지만 이런 아름다운 사랑(?)은 정말 노리고 만든거 아닌가 싶기까지;;;

  • 짤랑이 2013.01.08 10:42

    좋은 리뷰 잘 읽고 추천 꾸~욱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

  • 가명령 2013.01.15 23:25

    우왕진짜 고남순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