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04 프리스틴 주결경 열애 루머, 화가 나는 한국 소속사의 대응 (1)
아이돌 이야기2019. 3. 4. 07:20


어제 갑자기 프리스틴의 주결정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그리 썩 좋은 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이슈사항에서 보이는 소속사, 아니 정확히는 주결경의 한국 소속사의 대응이다. 사실 이슈는 매우 흔하다고 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 주결경이 열애를 하는데 그 대상의 중국 완다그룹의 후계자 왕쓰총이라는 것이었고 주결경의 소속사인 성찬성세에서 악의적 루머이며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며 일단락이 되었다. 걸그룹 멤버와 중국 재벌 2세의 조합은 분명 흥미로웟는데 여기서 눈여겨봐야하는 것은 공식입장을 발표한 소속사 성찬성세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주결경의 소속사와는 다르다고 할 수 있는데 그도 그럴 것이 공식입장을 발표한 소속사는 주결경의 중국 소속사이고 한국 소속사인 플레디스는 이 상황에서도 여전히 루머가 확산되면 법적대응에 나설 수도 있다 정도만 언급한 상황이다. 이러한 부분은 팬 입장에서는 분명 화가 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마치 플레디스가 주결경을 포기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기 때문이다. 



주결경, 정확히는 프리스틴에 대해서 현재 팬들은 플레디스에 많은 서운함을 가지고 있다. 국민 프로듀서라는 개념을 도입하고 그야말로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있어 한 획을 그은 것이 프로듀스 101 이었고 프리스틴은 그야말로 프로듀스 101의 파생그룹이라고 할 수가 있었다. 멤버의 절대다수가 프로듀스 101에 참가를 하고 임나영과 주결경은 최종 11인에 들어 IOI 활동도 하여 이후 프리스틴이 데뷔를 할 때 인지도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되기도 했다. 물론 IOI 출신을 포함하여 프로듀스 101 출신들이 대부분 이후 빛을 못본 부분은 있었다. 하지만 하기에 따라서 충분히 다를 수가 있었는데 팬들이 플레디스에 서운해 하는 부분이 바로 이부분이다. 그야말로 손을 놔버린 것만 같다는 거다. 초기에 플레디스걸즈라는 컨셉을 잡고 이를 통해 데뷔전 활동도 하는 등 나름 푸시를 해주는 듯했지만 정작 데비를 하고나서는 힘을 전혀 실지않고 있다는 느낌이 강한데 이건 음악방송 기준으로 하면 500일 넘게 활동이 없는 것이 증명해주고 있다. 물론 걸그룹에게 있어서 음악방송이 전부는 아니지만 가장 메인이라고 할 수 있고 신인임에도 1년 이상을 아무 활동을 안한다는 것은 소속사에 화를 내기에 충분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그룹의 핵심멤버라고 할 수 있는 주결경의 열애 루머에도 소극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점은 프리스틴이 사실상 해체가 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프리스틴의 해체설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이번 경우는 소속사가 해야하는 최소한의 영역조차 하지 않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 여자아이돌에게 있어서 가장 치명적인 것이 열애설이 아닐까?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는 것 이상 루머가 퍼질것이 또 있을까? 현재 플레디스가 손을 놓아버려서 주결경이 중국에서 활동을 하고 있고 그때문에 중국 소속사가 입장을 발표할 수는 있다. 하지만 주결경이 데뷔한 것은 한국이고 여전히 계약 관계에 있다. 또한 한국 포털에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거인 만큼 중국에서의 이슈와는 별개로 한국 소속사가 응당 대응을 해야했다. 기사를 쓰는 기자들도 얼마나 황당했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이슈가 되어서 소속사인 플레디스에 입장을 물었더니 별 반응이 없었을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중국 소속사의 공식입장을 다시 받아서 한국에 배포하는 상황에서 이게 맞는가하는 생각을 하기에 충분하지않았나 생각을 해본다.


물론 이해를 할 수 있는 부분도 있긴하다. 플레디스가 가지고 있는 자원의 총량의 문제와 성공가능성의 문제를 주결경의 그룹 프리스틴에 적용해볼 수 있기는 할 거다. 플레디스는 나름 2017년부터 매우 바쁜 연예기획사였다.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뉴이스트 멤버들이 참여하여 큰 성과를 거뒀고 그 중 황민현은 워너원으로 데뷔를 하였고 남은 멤버들만으로 이루어진 뉴이스트W도 그야말로 반등에 성공을 하였다. 거기에 프로듀스48의 결과물인 아이즈원도 프로듀싱을 하면서 플레디스가 투입할 수 있는 자원은 많지않은 상황이었다. 거기에 프리스틴의 경우 데뷔년도에도 큰 성과를 보이지 못하고 워너원에 밀렸고 이후 유닛활동이었던 프리스틴V도 큰 결과물을 얻지 못했다. 플레디스가 하나의 회사이기에 당연히 선택과 집중을 하는 것이 맞고 당연히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는 곳에 자원을 투자하는 것이 옳다. 하지만 아직 프리스틴이 그러한 평가를 받기에는 보여준 것이 너무 없고 충분히 성과를 보일 수 있는 정도까지 아예 자원이 투입되지않은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해본다. 공식적인 해체를 통한 비난을 감수하기는 싫고 그렇다고 푸시를 할 자원이 없는 상황이라고 대중들이 느끼는 것은 플레디스의 첫번재 걸그룹이었던 애프터스쿨로 충분하다. 플레디스의 두번째 걸그룹인 프리스틴에 대해서는 조금은 달랐으면 하는 생각을 이번 주결경의 열애 루머를 통해 더욱 강하게 가져본다.

Posted by timedel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

    성찬성세가 중국에 플레디스에요..물론말대로 한국에서도 입장표명좀 잘해줬으면 좋았겠지만..

    2019.04.08 13: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