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이야기2014. 5. 15. 07:28


지난주부터 본격적으로 많은 가수들이 컴백을 하기 시작하고 이러한 흐름은 다시금 가요계가 꿈틀거리는 모습이라 할 수 있었다. god의 컴백과 같은 초특급 뉴스도 있었지만 아이돌들의 컴백 또는 솔로진출도 충분히 화제가 될만했다. 이번주 같은 경우 전효성과 지나가 그야말로 제대로 맞붙었는데 둘이 내세운 전략은 동일하게 섹시였고 이는 분명 재밌는 대결구도를 만들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둘의 활동은 그렇게 큰 파장을 만들지는 못했는데 이는 어떻게보면 상당히 의외라고 할 수 있었다. 물론 이러한 상황에는 여러 이유가 있을법하고 실제로도 여러 이유가 복합적으로 적용이 되어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이유는 두명 모두에게 적용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것은 바로 기대 그 이상의 모습을 찾기가 힘들었다는 것이다. 분명 전효성과 지나의 이번 섹시컨셉은 과하지도 않고 나름대로 괜찮았다고 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의외성과 같은 부분을 찾기는 힘들었다. 이번 노래가 나오기 전에도 섹시 이미지를 가지고 있던 둘에게는 이러한 상황은 그렇게 대중들에게 강력한 느낌을 주기가 힘들었던 것이다.


사실 전효성과 지나는 현재 아이돌 중에서 가장 글래머러스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다. 수없이 이러한 부분들이 이전 활동까지 어필이 되었고 그러다보니 대중들은 이 둘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섹시라는 이미지를 연관시켰다. 이는 상당히 재밌는 부분인데 그간 두명이 올해초 섹시경쟁에서 걸그룹들이 보여준 모습과 같은 모습을 보인적은 단 한번도 없음에도 이미지 상으로는 그러한 변신을 한 걸그룹보다 더 섹시함을 강점으로 하는 것 같았다. 꽤나 억울할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이번에 노래를 내면서 둘은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선택을 하였다. 그렇지만 그렇다고해서 파격적인 선택을 하지는 못했다. 이는 아직 세월호 참사가 계속적으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당연한 것이었다. 섹시함을 내세우기는 했지만 그렇다고해서 아주 대놓고 어필을 할수는 없었던 것이다. 그러다보니 당연히 애매한 결과물이 나올 수 밖에 없었다.


분명 여자아이돌 중에서 섹시하면 떠오르는 두명이 맞대결을 하는 상황이니까 대중들은 많이 기대를 하였다. 당연한 것이었다. 올해의 추세가 어쨌든 보다 쎄진 섹시였기때문이다. 과연 전효성과 지나가 어느정도까지 섹시함을 보여줄까 기대했는데 결과는 미지근하였다. 솔직히 시크릿활동을 할때의 전효성과 이전 활동까지의 지나와 이번이 과연 어떤 차별점이 있는지 모를지경이었다. 섹시컨셉의 경우 아무래도 자극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전보다 조금더 자극을 주는 것이 필요한데 전효성과 지나는 그러질 못했다.


전효성이나 지나에게나 이번 활동은 상당히 중요했다고 생각한다. 둘은 분명 많은 사람들이 인지하는 스타이지만 최근에 조금 하락세인 상황이었다. 상승세였던 시크릿은 생각보다 전 활동에서 크게 재미를 못봤는뎌 이것이 전효성의 일베 파문과 연결이 되기도 하였다. 시크릿의 인기가 전효성과 크게 관련이 있던 상황에서 전효성이 휘청하니까 그룹도 흔들하는 모양새였다. 이러한 위기는 지나도 마찬가지였다. 블랙앤화이트로 큰 인기를 얻었던 지나는 그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었고 이제는ㅂ반전이 필요한 시점이었다. 이러한 상황은 전효성과 지나에게 중요한 결정을 하는데 큰 요인이 되었을 것이다. 색다른 모습으로 모험을 할지 가장 익숙한 이미지를 사용할지를 결정하는 것이었는데 둘은 모두 안전을 추구하였다. 이것이 잘못은 아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나온지 깨 지난 청순컨셉의 에이핑크를 넘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실패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아직 음악방송이 남았다. 아이돌 노래는 노래를 듣고 뮤직비디오를 보고 음악방송 무대까지 봐야 온전한 평가를 할 수 있는데 무대를 그래도 한번 기대를 해보고 싶다. 무대를 통해 살아날 수도 있는 것이기때문에 그럼 무대를 기대해보며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Posted by timedel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우 전효성 컨셉이 중독성이래자나;;
    섹시해보인다고 섹시컨셉이라 부르나??

    2014.05.30 01:30 [ ADDR : EDIT/ DEL : REPLY ]
  2. 애프터스쿨이 뱅 으로 , 소녀시대가 런데빌런으로 컴백했을때에도 당시 국가적 재난인 천안함사건이 있었드랬죠 비슷한거 같네요

    2014.05.30 09:59 [ ADDR : EDIT/ DEL : REPLY ]
  3. 죄송하지만 지나는 망햇지만 전효성은 충분히 화제되고 잘돼고잇다고햇는데요 음원나온지 거의한달다되가는데 10권 아직도유지하고잇고 네이버검색순위1위 여러번찍엇고 시에프도더찍고

    2014.06.03 16:54 [ ADDR : EDIT/ DEL : REPLY ]

아이돌 이야기2012. 5. 26. 07:07
 



노래만 발표한 아이유는 아무래도 활동을 하고 있는 소녀시대 태티서를 이기기는 힘들었던 거 같다. 아이유와 태티서의 대결로 나름 관심을 모았던 이번주 뮤직뱅크 1위는 태티서의 승리로 끝이 났다. 뭐 비등비등한 상황에서 활동을 하느냐 안하냐 이부분이 좀 크게 작용하지않았나 생각을 해본다. 어쨌든 태티서는 3주연속 1위를 하면서 소녀시대는 유닛으로 나와도 소녀시대다라는 말이 나올 수 있는 결과를 얻었다. 과연 다음주는 어찌될지 모르지만 어쩌면 소녀시대 더보이즈보다 더 괜찮은 성과를 거둘 수도 있지않을까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에이핑크 같은 경우 정말 커다란 두벽때문에 아쉽게 1위를 할 기회를 얻지 못할 듯하지만 그래도 이번 활동을 통해서 좀 더 인지도를 쌓고 인기를 얻고 있지않나 생각을 해보게 되었고 신인 걸그룹 헬로비너스같은 경우는 앞으로가 무척이나 기대가 되도록 한주 한주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거 같았다. 이러한 기존의 무대에다가 이번주 같은 경우는 지나가 컴백을 하고 무대를 선보여주었는데 정말 시선을 사로잡는 파격적인 무대였다고 생각한다. 지나만의 매력을 완벽하게 보여준 이번 컴백무대는 지난 여름 선보였던 탑걸의 업그레이드판같았고 여자아이돌 섹시 종결자다웠다고 말하고 싶다. 어제 뮤직뱅크의 메인은 지나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들정도였다.


사실 지나는 블랙앤화이트로 대중들에게 자신을 알렸다고 할 수 있다. 그이전에 꺼져 줄게 잘 살아를 선보였지만 이는 노래만이 기억되었던 경우고 대중들이 지나라는 가수의 모습을 인식하게 된 것은 블랙앤화이트였다. 여자아이돌 최강의 몸매는 지나에 대중들이 관심을 가지게 만들었고 이를통해서 인기를 얻은 지나는 주로 이러한 몸매를 주요포인트로 활동을 해나갔다. 그런데 사실 블랙앤화이트는 어찌되었든 안무와 같은 퍼포먼스보다는 노래에 초점이 맞추어진 경우였는데 가창력이 되는 솔로여가수라는 부분을 강조하려고 했던 부분이 존재하였다. 하지만 대중들이 블랙앤 화이트를 통해서 지나의 노래보다는 몸매에 주목을 하면서 좀더 이러한 방향으로 어필을 하게 되고 그 결과 나온것이 바로 탑걸이엇다. 분명 어느정도 인기를 얻었지만 탑걸은 블랙앤화이트만큼 인기를 끌지는 못했는데 발랄하면서도 섹시함을 어필하고자 하는 전략은 나쁘지 않았지만 아무래도 대진운이 좀 없었던 경우였다. 하지만 이를 통해서 지나는 지나만의 섹시함이라는 부분을 부각시킬 수 있는 열쇠를 얻었고 단순히 끈적거리는 눈빛이나 흐느적거리는 웨이브, 시스루룩만이 섹시함이 아니고 건강미 넘치는 섹시함을 선보여주었고 이번 2HOT은 이러한 부분을 더욱 발전시킨 경우였고 이러한 지나만의 섹시함은 단순히 남자만이 아닌 여자들까지 무대에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어주었다.

 
추천부탁드려요 ㅎㅎ


제목부터에서 부터 알 수 있듯이 2HOT은 확실히 섹시컨셉인 노래였고 가사도 확실히 그러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멜로디는 경쾌했고 지나의 목소리도 이에 잘맞게 상당히 맑았다. 그러다보니 섹시함하면 으레 붙게되는 선정적이라는 느낌보다는 흥겨움이 느껴졌다. 또한 전반적으로 파격적이라 할 수 있는 안무들도 지나를 통해서 이루어지면서 어색하게 섹시한척하고자하는 몸짓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느낌을 들게 해주면서 부담감이 덜하였다. 물론 일부에서는 지나의 안무가 너무 선정적이었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몸매를 강조하고 골반을 많이 움직이는 안무들은 딱 안무만을 본다면 선정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전반적인 노래와 결합해서 보면 상당히 통통 튀는 매력이 더 부각된다고 할 수 있었다. 한마리의 요염한 고양이같은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끈적이지않은 섹시함은 과거 이효리가 대중들에게 선보여주던 느낌이고 포스트 이효리는 이제 지나의 차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할 수 있었다. 대중들이 느낄때 부담감을 가지지 않을 수 있는 이러한 섹시함은 현재의 여자아이돌 중 그야말로 섹시 종결자로 지나를 뽑는데 결코 주저하지않게 만들어주는 것 같았다.


그렇지만 단순히 지나가 퍼포먼스형 가수가 아닌 것은 2HOT 이전에 보여준 무대를 통해서 잘 드러난다. 앨범인 수록곡인 여름 별을 부르는데 애절한 발라드라 할 수 있는 노래를 통해서 지나는 보컬에서도 결코 부족하지않다는 것을 증명해주었다. 자신의 가장 큰 무기가 퍼포먼스여서 퍼포먼스를 강조하는 것이지 결코 노래가 부족해서 퍼포먼스에 치중하는 것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었고 상당히 힘이 부칠 수 있는 안무 속에서도 지나는 파워풀한 보컬로 2HOT 무대를 채웠고 이러한 가창력은 또한 섹시함만 어필하는 것이 아니라는 느낌을 줄 수 있었다. 애초에 숨길 수 없는 볼륨감을 소유한 지나는 선택의 갈림길에 있었다. 아예 이번 컴백을 통해서 지나는 자신의 무기를 분명히 보여주었고 이러한 당당함과 자신감은 단순히 남자만이 아닌 여자들도 부러움을 시선으로 지나를 볼 수 있게 만들었다. 자신감이 보이는 표정은 약간이 부족할 수도 있는 얼굴도 앙칼진 고양이와 같은 느낌이 들게 해주어서 몸매에 마이너스가 되지않고 플러스가 될 수 있게 만들었다. 기본적으로 노래만으로도 충분히 대중을 사로잡을 수 있는 지나이기때문에 섹시컨셉을 하면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것인데 어필할게 섹시함밖에 없어서 무대에서 선보이는 것과는 분명 차이가 날 수밖에 없었고 이것이 지나의 섹시함을 기존 걸그룹들의 컨셉이 따라올 수 없었던 이유이다.


일단 노래자체가 음원차트에서 상당히 반응이 좋은 상태이기때문에 이번에 어쩌면 일부에서 지난 탑걸로 위기에 빠졌다고 하는 사람들의 시각을 고치게 할 수 있을 거 같다. 공중파 음악방송 1위가 모든 것을 이야기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많은 것을 이야기해주는 것이기도 한 상황이기때문에 블랙앤화이트로 공중파1위를 한 후 1년 넘게 1위와 인연이 없던 지나에게 공중파 1위는 중요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바로 다음주에 1위후보에 오를지는 확실하지않지만 최소한 다다음주 정도에는 1위후보에 오르지않을까 생각해보는데 아이유조차 막지못한 태티서를 막을 수 잇는 가수는 현재로는 아마 아이돌 최고의 섹시디바인 지나가 아닐가 본다. 아이유가 활동을 햇다면 물론 달랐을 수도 있지만 활동자체를 하지않는 상황에서 어쟀든 태티서의 대항마는 태티서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면서 활동하고 있는 지나라고 생각된다. 지나가 오늘 음악중심에서는 어떤 무대를 보여주고 내일 인기가요에서는 또 어떻게 주체할 수 없는 섹시함을 폭발 시켜줄기 기대를 해본다. 아 그리고 여담으로 어제 태티서의 1위수상때 마이티마우스의 쇼리제이가 뒤에서 한 행동에 대해서 말이 좀 많은데 사실 이전에도 가수들의 수상소감시 여러 가수들이 이러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결코 별 문제가 되지않았다는 것을 조금 생각해봤으면 한다. 어쨌든 차세대 섹시디바 지나의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해보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쳐본다.

Posted by timedel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쩍벌댄스는 백댄서들이 각도가 더 정확하네요.;;;
    지나는 좀 어설픔.ㅎㅎ

    2012.05.26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zz

    팬이신것 같네요! 웃음만 나오네요!

    2012.05.26 11:53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이번 활동으로 팬이 될거같네요 누군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 팬이라고 하면서 굳이 그뜻을 훼손할 필요는 없죠

      2012.05.27 04: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