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탄력을 받은 느낌이라고 말하고 싶다. 회가 거듭하면서 드라마 학교 2013은 자신만의 색을 보여주면서 매회 기대감을 가지게 만들어주고 있다. 이종석이 연기하는 고남순이 점차 베일을 벗으면서 스토리도 점점 치밀해져가는 느낌인데 고남순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들은 강한 공감을 시청자에게 주는데 이것이 가능한 것은 분명 이부분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연기 덕분일 것이다. 고남순과 갈등을 하거나 관계를 가지는 인물이 상당히 많은 상황인데 아무래도 드라마의 주인공이기때문에 이는 당연하고 드라마의 중심이 여기에 맞추어져있다. 김우빈이 연기하는 박흥수 같은 경우는 과거를 둘러싸고 고남순과 갈등과 화해를 보이는 인물이고 장나라와 최다니엘이 연기하는 정인재와 강세찬같은 경우는 교사로의 면모를 고남순이 가져오는 트러블을 통해서 보여주고 있다. 또한 박세영이 연기하는 송하경은 고남순과의 관계를 통해서 학생들의 풋풋한 사랑을 묘하게 만들어줄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인물관계는 사실상 고남순에게 우호적인 관계들이라고 할 수 있는데 고남순이라는 인물이 보다 부각되기 위해서는 충돌을 하는 인물이 존재해야하고 바로 이 인물이 곽정욱이 연기하는 오정호이다. 드라마의 첫시작부터 강한 인상을 남긴 곽정욱인데 그가 연기하는 오정호는 회가 거듭하면 할 수록 더 강한 인상을 남겨주면서 드라마의 거의 유일한 갈등요소라 아주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오정호라는 인물은 어쩌면 학교 2013에서 무척이나 중요한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학교라는 장소의 구조적인 모순같은 것을 이야기하게 되는 것이 학교를 소재로 한 드라마의 기본틀이라고 할 수 있는데 오정호라는 인물은 학생들 내부의 갈등을 상징하는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통칭 학교의 일진으로 나오는 오정호라는 인물은 드라마의 현실감을 극대화해주는 인물인 것인데 고남순과 박흥수와의 갈등은 현재 드라마의 중심이야기를 만들어주고 있다. 고남순과 박흥수의 우정을 보여주기 위한 시련을 오정호가 만드는 셈인데 사실상 드라마에서 유일한 악역이라고 할 수 있는 경우이다. 첫회부터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다고 할 수 있는데 정말 어느학교에서나 존재하는 일진을 그대로 가져온 듯한 그 모습은 탄성을 자아낼만 하였다. 곽정욱의 완벽한 연기는 드라마에서 보여지는 학교폭력에 시청자들이 강하게 몰입을 하게 만들었는데 유일한 악역인 만큼 어깨가 무거울 수도 있는데 곽정욱은 정말 훌륭하게 오정호라는 인물을 살려냈고 그야말로 미친 존재감이라 표현을 하는 것이 아깝지 않게 만들고 있다. 다른 드라마에서 보이는 통칭 반항아적인 모습과는 달리 정말 그냥 양아치라고 할 수 있는 모습을 이렇게 잘 살려낼 수 있는 배우가 또 있을까 생각을 하면서 지금까지 본 그 어떤 일진연기보다 뛰어나다고 말하고 싶다. 어줍잖게 폼만 잡는 것과는 정말 다르다고 할 수 있는데 볼수록 감탄을 하게 된다.

 
추천부탁드려요



스토리가 진행되면서 사실 오정호라는 인물의 위치도 좀 변동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오정호라는 인물은 학교에 존재하는 힘의 논리를 대변한다고 할 수 있는 인물인데 힘의 논리에 따라 점차 반에서 입지가 줄어드는 모습은 약육강식이라 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또한 앞으로의 전개를 이끌어가는 개연성을 만들어주었다. 박흥수의 전학으로 반에서의 서열이 2위로 밀려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던 오정호가 이 불안감을 떨치기 위한 행동들의 결과로 고남순의 본모습을 알게 되고 결국 반의 모든 아이들이 이러한 상황을 알게 되면서 정글이라 할 수 있는 학급 안 풍경은 무척이나 재밌어졌다. 반에서의 서열이라는 것은 반의 구성원들이 인정을 해주는 것이 중요한데 박흥수와 고남순때문에 더이상 오정호는 이전과 같은 힘을 가질 수 없게 되엇는데 그간 셔틀로 부리던 아이들의 반항과 같은 부분은 오정호에게는 정말 굴욕적인 부분이라 할 수 있었다. 고남순이 반에 없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박흥수를 더 쳐주는 상황이 계속 나오고 오정호는 이를 어떻게든 갚아주겟다고 이를 갈뿐이었다. 깐죽거리지만 맞설 힘은 없는 상황인데 그럼에도 여전히 쎈척을 하는 모습은 그야말로 남은 것은 자존심밖에 없는 모습이라 할 수 있는데 그를 따르던 친구들조차도 이미 글렀다고 판단을 하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오정호가 박흥수가 고남순을 이기는 것이 불가능해보였기때문이다.


하지만 오정호는 결코 포기를 하지않는데 자신이 해결을 못하면 기꺼이 계략을 세워서 끝을 내려는 모습을 보였다. 악랄하다는 표현을 쓰는 것이 딱 맞을 정도였는데 이전에 고남순의 약점이 박흥수라는 것을 알고 이를 이용하던 모습이 또 한번 제대로 나온 셈이었다. 자신이 가진 것이라고는 학교에서 가지는 서열상 정점이라는 것 뿐인데 그것을 잃어버린 지금 오정호는 독기만 남은 셈이었는데 자신의 선배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의 오토바이를 이용한 계획을 세우는 모습은 사악하다는 표현을 쓰기에 충분했다. 고남순과 박흥수를 함정으로 몰아넣고 자신의 힘하나 안들여서 둘을 제거하려는 모습은 악랄해지는 최근의 청소년들의 모습과 잘 연결이 되는 거 같기도 하고 분노와 함께 드라마를 보게 만들었다. 곽정욱은 그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연기를 또 한번 보여준 셈인데 그야말로 악랄한 양아치 학생의 모든 것을 보여주었다. 드라마를 보면서 욕을 하게 된다는 것 자체가 악역을 연기하는 배우에게는 최고의 칭찬인데 곽정욱이 연기하는 오정호는 수많은 드라마의 악역들과 비교해봤을대 스케일은 작을 수도 있지만 그 어떤 악역들보다도 현실적이고 강한 공감을 가지게 하는 악역인데 이렇게 완성된 캐릭터는 정말 놀라울 따름이었다. 오정호의 그 비열한 모습에 시청자들은 욕을 하면서 점차 드라마에 강하게 몰입을 할 수 잇었다. 어줍잖은 야아치연기와는 정말 질이 다르다고 할 수 있는데 일말의 동정도 불가능한 그 모습을 연기하는 것을 보면서 박수가 절로나올 뿐이었다.


기본적으로 학교라는 드라마에서 갈등의 유발 요인은 학교 그자체 또는 사회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큰 존재는 드라마에 깊이 빠져드는 것을 막는 부분이 되기도 한다. 사실 오정호라는 인물은 드라마에서 가장 직접적인 갈등 유발 요소라고 할 수 있고 시청자들이 드라마의 내용에 강한 공감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존재이다. 학교 2013은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인데 어제 보여진 곽정욱의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양아치 연기도 비슷한 맥락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이야기가 점차 치밀해지면서 분명 배우들의 연기도 탄력을 받고 있다고 할 수 있는데 학생들을 맡은 배우들의 연기가 살아나면서 드라마는 특유의 장점들이 확실히 부각이 되어가고 있다. 학교라는 아주 특수하면서도 익숙한 장소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드라마의 내용은 앞으로도 계속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것인데 이제 딱 절반을 넘긴 시점에서 앞으로가 어찌될지가 기대가 된다. 현재 형성된 관계를 토대로 이야기가 전개될 것인데 과연 어떤식으로 학교 안 문제들에 대한 해법을 이제 이야기 할지 기대가 된다. 드라마를 보면서 정말 여러 배우들의 의외의 연기력에 놀라게 되는데 곽정욱도 계속 좋은 연기를 보여주길 기대하며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Posted by timedel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 좋은데...메이크업 좀 약하게 헀으면 좋겠어요..
    아무리 드라마라지만, 남자가 너무 진한 것 아닌가요....ㅋ 전 보면서 늘 그런 생각을 해요 ㅎ;

    2012.12.26 07: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알 수 없는 사용자

    곽정욱이라는 배우가 혹시 예전 야인시대 김두한 아역 연기한 배우가 맞나요??

    2012.12.26 08:0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