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프로그램

KBS 가요대축제, 잘나가다 막판을 망쳐버린 안타까운 축제



각종 연말 시상식으로 정말 볼거리가 풍성한 연말인데 어제같은 경우 SBS 연예대상과 MBC 드라마대상, KBS 가요대축제가 방송되었다. SBS 연예대상과 MBC 드라마대상같은 경우 큰 이변은 없던 모습인데 모든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먼저하고 싶다. 받을 사람이 받고 받을 작품이 받은 모양새여서 방송 후 논란이 없을 거 같은데 뭐 이부분은 알수없는 것이니 넘어가고 내가 오늘 이야기 하고자하는 것은 KBS 가요대축제이다. 사실상 거의 같은 가수들이 출연하기에 방송 3사의 연말 가요무대같은 경우 첫번째 방송을 한 것만 이슈가 되고 나머지는 좀 소외되는 듯하지만 어제 KBS 가요대축제는 조금은 다른, 할말이 많은 방송이었다고 말하고 싶다.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부분도 있고 부정적으로 볼 수 있는 부분도 있던 2011 KBS 가요대축제인데 뭐 어찌보면 SBS 가요대전보다는 좀 낫지않았나 생각을 해본다.


일단 가요대축제의 경우 한 기획사의 축제라는 느낌이 없었다. 가요대전같은 경우 SM콘서트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SM에 치중되어버렸던 상황이었는데 가요대축제같은 경우 좀더 다양한 그룹들이 특별 무대를 꾸몄고 정말 올한해를 정리한다는 느낌을 들 수 있도록 만들어주었다. 분명 똑같이 한류라는 타이틀을 들고 방송을 하였지만 방송이 한국에서 하는 만큼 무작정 한류에 매몰되는 것이 아닌 대한민국의 가요를 정리한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만들어 준 것이다. 그리고 단순히 2011년을 정리한다고만 할 수 없던 것이 전설이라 부를 수 있는 선배가수들의 노래와 무대를 현재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돌들이 재연을 하는 것은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축제의 모습을 만들어주었다. 물론 이런 부분은 KBS가 올한해 줄기차게 밀었던 불후의명곡2의 느낌이 나도록 만들었지만 연말 가요무대에서 엄정화와 그리고 심수봉을 보게 되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 둘의 출연만으로도 가요대축제는 축제가 될 수 있었다.
 
추천부탁드릴게요 ㅎㅎㅎ


또한 일년내내 시끄러웠던 걸그룹의 선정성이라는 부분도 상당히 나아진 모습이었다. 무작정 노출만으로 승부를 보고 더 많은 노출로 무대를 특별하게 만드는 것이 아닌 노래나 춤이라는 부분을 통해서 특별함을 보여주는 것은 정말 가요대축제를 온가족이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주었다. 뭐 KBS가 이런 부분에 규제가 더 심해서 일 수도 있었지만 가요대전처럼 과한 노출보다는 가요대축제처럼 그 외적으로 특별하게 만든 무대가 더 좋았다고 생각한다. 이런 느낌은 걸그룹들이 엄정화의 무대를 하는 부분에서도 나타났는데 어제 가요대축제에서 가장 특별하다고 할 수 있던 부분이 선배가수의 무대를 하는 것이라 볼때 엄정화의 노래를 걸그룹들이 따라하는 부분은 방송의 하이라이트였다고 할 수 있다. 소녀시대, 티아라, 원더걸스, 시크릿 올한해 대한민국을 대표한다 할 수 있는 걸그룹들이 90년대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 엄정화의 무대를 재연하는 것은 상당히 흥미로웠다. 섹시함을 강하게 어필했던 배반의 장미같은 경우도 그 무대를 보여준 티아라가 너무 과하지않게 원곡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는 정도로 하여서 선정적이기 보다는 매혹적인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하였다.


하지만 완전히 선정적이라는 평가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었다. 가요대전에서도 말이 많았던 시스타는 이번에도 비슷한 부분으로 특별함을 어필하였다. 착시효과를 노린 것이라고 밖에 생가되지않는 그녀들의 의상은 보는 순간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는데 도무지 왜 시스타는 노출과 섹시라는 포인트에만 집중을 하는지 알 수가 없었다. 물론 쏘쿨이 섹시함을 어필하는 노래이기때문에 어느정도 이해를 할 수는 있다. 하지만 가리는 부분이 최대한 적을 수록 시스타의 무대가 빛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시스타같은 경우 이번 가요대축제 후반부에 보여준 심수봉 노래를 부르는 무대처럼 가창력이라는 부분을 어필 할 수 있는 그룹이다. 불후의명곡2를 통해 가창력이라는 부분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얻어낸 시스타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게 자신들의 무대는 가창력이라는 부분을 어필하기보다는 그녀들의 몸매를 어필하는 것은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그래도 사실상 2011년이 여자아이돌의 해였다고 할 수 있던 만큼 걸그룹들과 아이유가 중심이 되었다는 가요대축제의 느낌은 올 한해를 잘 반영한 거 같았다. 가요대전이 버렸다고 할 수 있던 올해를 대표하는 두 곡, 아이유의 좋은날과 티아라의 롤리폴리가 가요대축제에서는 선보여졌고 그것만으로도 가요대전보다 훨씬 나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생각한다. 뭐 여전히 마무리는 2PM과 슈퍼주니어 이 두 보이그룹이었다는 것이 상당히 우스웠던 부분이지만 뭐 그룹의 인지도와 기타등등을 생각했을때 어느정도 이해를 해야될 부분인 거 같았다. 솔직히 슈퍼주니어와 2PM은 엔딩무대를 장식하기에는 조금 아쉬운 성적을 남긴 2011년인데 이름값이 큰 몫을 해주지않았나 생각한다. 뭐 뮤직뱅크 연말결산대도 비슷한 모습을 보았기에 이제는 어느정도 익숙하다 말할 수 있을 듯하다. 마음을 비워두었기에 상관이 없었고 그래서 방송의 질을 떨어뜨리지도 않았다.


하지만 방송은 그야말로 마지막에 용두사미의 절정을 보여주는데 바로 올해의 노래가 문제였다. 애초에 올해의 노래를 100% 문자투표에 의해서 뽑는다고 발표했을때 부터 말이 많았는데 정말 결과는 상상 그이상이었다. 지난해까지 방식으로 할 경우 아이유나 티아라가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무척이나 컸는데 KBS에서 SM을 우대해주고자 했는지 갑자기 방식을 바꾸었다. 슈퍼주니어나 소녀시대에 상을 주기 위해서가 아닐가 생각되는 변경이었는데 올해의 노래를 투표로 뽑는다는 것은 물론 명분은 그럴듯했다. 진짜 가장 많이 사랑받은 노래를 국민이 투표를 해서 결정하자는 명분은 정말 그럴듯했지만 애초에 이것은 말장난이었다. 가요대축제를 보는 시청자는 아무래도 아이돌에 관심이 많은 팬들이 중심이 될 수밖에 없고 결국 문자투표 100%는 누가누가 더 큰 팬덤인가를 확인하는 상황이었다. 그렇기에 아무래도 거대팬덤을 가진 슈퍼주니어가 수상을 하지않을가 생각했는데 결과는 꽤나 의외였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결과가 아무리 의외였다고 해도 이미 문자투표 100%를 선택한 순간 가요대축제는 망한 셈이었다. 비스트가 1위를 하고 인피니트가 2위를 차지하는 의외의 결과가 나왔는데 의외였던 것은 슈퍼주니어와 동방신기가 생각보다 적은 표를 얻었다는 것일 뿐이었다.


분명 비스트의 픽션과 인피니트의 내꺼하자는 올해 보이그룹을 대표하는 노래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한국가요 전체를 대표한다고 하면 정말 그 그룹의 팬을 제외하고는 인정을 할 수 없을 것이다. 엄연히 타이틀이 올해의 노래라고 한다면 가수에 대한 인기투표가 아닌 다른 방법을 선택해야했지만 KBS는 그야말로 최악의 한수를 두어버린 셈이었다. 연말 가요시상식이 모두 사라지고 난 후 슬그머니 부활한 꼴인 KBS의 올해의 노래상인데 어찌되었는 그 의미가 상당히 큰 상이라는 것은 확실하다. 어느정도 시간이 지났을때 2011년을 대표하는 노래는 비스트의 픽션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을 만들어버린 KBS에 정말 박수를 쳐주고 싶다. 팬덤의 힘을 통해서 가요계에서 어찌보면 가장 큰 상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은 팬덤간의 과열경쟁을 만들거 같은데 정말 팬들만 인정하는 권위를 잃어버린 상으로 만들어 버리는 꼴이라 생각한다. 뭐 어찌되었든 많은 팬들이 투표를 한 덕에 비스트는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했는데 이부분은 축하를 하고자한다. 그리고 이글을 읽을지도 모를 비스트와 인피니트팬에게 물어보고 싶다. 정말 자신들이 좋아하는 가수의 노래가 올해 가장 인기가 있었고 사랑을 받았는지. 마지막 질문을 끝으로 이만 글을 마쳐본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