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백년의 유산

백년의 유산,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던 유진의 놀라운 눈빛연기



욕하면서 보는 드라마의 완성이라는 소리를 듣던 백년의 유산은 꾸준히 시청률이 상승하여 벌써 20%고지를 넘어섰다. 비록 욕을 하면서 보지만 재미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뛰어나기때문인 것인데 특히 유진이 연기하는 민채원이 기억을 되찾고 조금씩 조금씩 복수를 하고자하는 모습이 드라마를 한층더 재밌게 만들어주고 있었다. 그간 거의 일방적으로 박원숙이 연기하는 방영자에게 당하기만 하였던 민채원이고 이러한 상황에서 방영자의 악행만이 보이며 드라마는 최고의 막장드라마라는 소리를 들었다. 하지만 민채원이 조금식 조금식 반격을 하려는 모습이고 그에 발맞춰서 막장 시집살이가 끝나고 나면 중심장소가 될 옛날국수 가족들의 이야기도 잘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과연 어떻게 민채원이 지옥과도 같은 시집에서 벗어나느냐가 드라마에서 무척중요할 수밖에 없었는데 이부분에서 유진은 그야말로 깜짝 놀랄만한 연기를 선보여주었다. 민채원은 결코 착하기만 하는 캔디형 인물이 아니었고 눈에는 눈, 이에는 이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독하게 그간의 복수를 하고자하는 모습을 드디어 어제 선보여주었고 유진은 이러한 민채원의 모습을 무섭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잘 표현해주었다.



기억을 되찾았은 민채원이 어떻게 악덕시모에게 복수를 하고 이혼을 하여 떠날지는 무척이나 기대가 되는 부분이었다. 사실 민채원이 김철규와 이혼을 하고 국수공장으로 돌아오면서부터가 사실 드라마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기때문이었다. 또한 드라마의 주인공이 민채원이고 그녀가 단순히 이정진이 연기하는 이세윤의 도움으로 일어서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힘으로 국수공장을 키운다는 식으로 드라마의 큰틀이 짜여져있는 만큼 착하지만은 않은 모습으로 무언가를 할 것이라 기대를 하게 하였다. 물론 방영자나 민채원이나 원하는 결과는 동일하게 이혼이다. 하지만 그 이혼이 어떻게 이루어지느냐에 완전히 다른 모습이라 할 수 있는데 빈손으로 쫒겨나듯이 민채원이 나가고 잘못도 민채원 쪽에 있게 마들고 싶은 방영자와 그간 결혼생활에서의 부당한 대우를 받았던 모든 것을 확실히 하고 잘못을 김철규와 방영자에게 있는 상태에서 이혼을 하고자하는 민채원의 갈등은 비록 칼부림은 없지만 그러한 갈등들 보다도 한층더 치열하다고 할 수 있었다. 그리고 방영자가 가지고 있는 힘이 민채원에 비해서 압도적이기때문에 과연 민채원이 자신이 원하는데로 이혼을 하여 빠져나올수 있을지는 기대가 되면서도 우려스러운 부분이었다.

 
추천부탁드려요



그런데 기억을 되찾은 민채원의 행보는 놀랍다고 할 수 있었다. 단순히 이혼에만 목적을 두는 것이 아니라 김철규와 방영자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방법을 선택하였다고 할 수 있다. 김철규와 방영자에게 각각 가장 소중하다고 할 수 있는 것을 빼앗는 것이었다. 방영자에게 있어서 가장 소중한 것은 김철규라는 것은 무척이나 자연스러운 부분이었다. 그리고 김철규 같은 경우는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서 진정으로 민채원을 사랑하고 민채원을 무척이나 소중하게 여기게 되었다. 바로 이부분을 민채원은 이용한다고 할 수 있었는데 김철규에게는 한없이 불쌍한 아내의 모습을 보이고 방영자에게는 조금씩 조금식 자신의 본심을 아리며 김철규와 방영자의 사이를 갈라놓는 것이었다. 방영자는 자신의 가장 소중한 아들이 어머니도 못알아보고 여자에 미쳤다고 원통해할 것이고 김철규는 자신의 어머니때문에 자신의 사랑하는 아내를 잃었다는 식으로 생각하게 만드는 것이었는데 민채원은 조금식 조금씩 이를 위해서 행동을 하였다. 김철규와 있을때와 방영자와 있을때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임으로 두 인물이 다른 생각을 할 수 있게 만든 것이었다. 물론 애초에 방영자는 민채원을 혐오하였고 김철규는 사랑하였기에 이러한 부분이 가능한데 이 방법은 민채원이 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하고 거대한 복수라고 할 수 있었다. 복수를 위해서 자신의 본심을 숨기는 민채원을 정말 유진을 잘 연기하였는데 복수를 계획하고 실행에 조금식 나서는 부분들에서 시청자는 민채원에 완전히 몰입하여 같이 긴장감을 느낄 수 있을 정도였다.


그리고 이러한 복수의 진정한 시작은 바로 어제 방송의 마지막이었던 방영자의 생일파티에서였다. 김철규가 보는 민채원과 방영자가 보는 민채원이 완전히 다른 사람이도록 만드는 것이 핵심이었는데 민채원은 김철규를 속이고 방영자에게 제대로 한방을 먹여주었다. 김철규는 결코 방영자의 말이 아닌 민채원의 말을 믿을 것이고 그럴 수록 민채원이 꿈꾸던 복수는 한층 더 완성이 되는 것이었다. 혼자 쓸쓸하게 케익을 먹고 있는 방영자에게 민채원이 다가가서 병원에 모셔다드릴까요라고 말하는 부분은 어제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었고 더이상 당하지만은 않겠다는 선전포고와 같았다. 섬뜩하다고도 할 수 있었던 이장면은 드라마는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동시에 유진의 연기가 정말 물이 올랐구나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 하였다. 민채원이 본격적으로 방영자에게 반격을 하고 이를 통해 한층 갈등이 고조되는 순간이었는데 유진의 연기는 민채원의 싸늘하면서도 동시에 복수심에 불타는 모습을 완벽히 보여주었다. 단순히 불같이 화내는 모습보다 더 복잡한 부분인데 유진은 민채원의 감정을 모든 시청자들이 느낄 수 있는 연기를 보여주었고 시청자들은 한층더 드라마에 몰입하여 긴장감에 흥분을 안할 수가 없었다. 긴장감의 최고조라 할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정말 통쾌하기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무섭다라는 생각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유진의 눈빛연기는 훌륭하였다.


갈등이 정말 최고조에 달한 상황에서 과연 오늘은 어떤 내용이 그려질지가 기대가 된다. 민채원이 방영자 사진을 보며 복수심에 불타오를때부터 드라마는 한편의 스릴러에 가까워졌는데 과연 이 부분들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과연 그 마무리가 오늘 방송에서 가능할지 궁금하다. 민채원의 한마디는 정말 속시원했는데 정말 중요한 것은 민채원이 이혼을 하는 것이기에 이제야 복수는 시작이고 과연 이 복수가 얼마나 긴장감을 주면서 동시에 통쾌함을 줄지 기대를 해도 좋을 거 같다. 드라마가 완전히 유진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드라마인 만큼 유진의 연기력이 무척이나 중요하였는데 유진은 정말 이번 드라마에서 기대이상의 연기력을 보여주며 드라마의 상승세를 이끌어가고 있다. 비록 청담동 앨리스가 끝나고 돈의 화신이 시작하였지만 백년의 유산을 뛰어넘기에는 멀어보이는 상황이고 백년의 유산은 아직 진자 이야기는 시작도 안했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을 듯하다. 비록 막장이라는 소리를 듣기는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재같은 부분에서의 문제이고 배우들의 연기는 막장이 아닌 정말 명품이라 할 수 있는 것이 현재 백년의 유산이다. 욕을 하면서도 몰입을 하게 되는 것은 배우들의 연기가 워낙 뒤어나서인 것이고 그렇기때문에 회가 거듭될 수록 더욱 기대가 된다. 오늘 방송에서도 유진이 좋은 연기를 보이길 기대해보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쳐보겠다.
  • ddd 2013.02.03 23:24

    저도 제빵왕 김탁구를 보지 않아서 유진이라는 (옛)아이돌 출신의 배우라 조금 의심했는데 점점 연기에 물이 오르고 있는것 같습니다. 다만 초반에 너무 자극적인 소재로 시청률을 끌어올렸다면 앞으로는 짜여진 스토리가 다소 가정적이던데 어떻게 이끌어갈지 작가의 역량이 기대반 걱정반이기도 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