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박보영 소속사 대표가 일으킨 조작논란은 시작에 불과




잘나가던 예능 정글의 법칙이 정말 제대로 직격탄을 맞았다. 단박에 프로그램의 위기로 몰리게 된 상황인데 이번에 정글의 법칙에 합류했던 박보영의 소속사 대표가 폭로한 사실이 문제가 된 것이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이 폭로에 대해서 나름 수습을 하고 소속사 대표도 공식사과를 하는 등 진화에 나섰지만 이미 일은 터진 상태이고 거의 수습은 안되어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는 마치 막힌 댐에 균열이 생기면서 터지는 것과 마찬가지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는데 정글의 법칙이라는 프로그램에 있어서 현재의 상황은 최악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이는 정글의 법칙이 사랑을 받았던 것은 김병만을 중심으로 한 병만족의 리얼한 모습이었는데 그 근본부터가 완전히 흔들리는 셈이기때문이다. 비록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 실망감이 큰 것은 어쩔 수가 없는 것이다. 정글의 법칙이 조작이고 대본이 있다고 하면 무슨 재미가 있는지를 생각해봐야하는데 박보영 소속사 대표 김상유의 술마시고 올린 페이스북 글은 이번 논란의 촉매에 불과할뿐 이후 터지는 부분들은 정말 프로그램이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단 김상유 대표의 글 논란부터 좀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아주 적나라하게 개뻥 프로그램이라고 폭로한 그 글은 충격이라고 할 수 있었다. 편란한 호텔에서 맥주파티를 한다는 이야기 등등 상당히 충격에 가까운 이야기였는데 이것이 프로그램의 출연하는 배우의 소속사대표였기에 더욱 논란이 된 것이다. 정글의 법칙이라는 프로그램이 가지고 있는 장점과 특징 그리고 매력을 전면에서 부정해버린 것인데 확실히 이부분은 빠르게 이슈가 되었다. 하지만 맨처음에는 이부분에 대해서 박보영이 정말 소속사 운도 없다라는 소리가 나왔고 전체적으로 김상유 대표의 말을 믿지않고 정글의 법칙을 믿는 분위기를 보였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정글의 법칙 측에서 해명을 하고 김병만의 소속사에서도 해명을 하고 김상유 대표가 공식 사과를 하는 식으로 해서 이 일이 끝나는 것 같았다. 분명 일리가 있었다. 장소에서 장소로 이동할때 편안한 장소에서 쉬는 것은 문제가 될 것이 없고 아니 충분히 예상하던 부분이고 프로그램 전체에 대해서 김상유 대표 혼자의 말로 모든 것을 설명하고 믿는다는 것은 문제가 있기때문이었다. 대부분의 비난이 박보영 소속사에게로 향한 것은 시청자들에게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가 분명 존재했기때문이고 일은 마무리 될 것만 같았다. 그냥 박보영 소속사가 살짝 말도 안되는 짓을 했구나 정도로 끝날 듯도 보였다.

 
추천부탁드려요



하지만 한번 신뢰라는 부분에 흠집이 나기 시작하자 그부분으로 엄청난 정보들이 쏟아져나왔고 점차 수습이 안되어가는 정도에 이르렀다. 사실 정글의 법칙에 대해서 이전부터 조작이라는 이야기를 하는 네티즌들은 존재하였다. 하지만 이부분에 있어서 외면되고 있었는데 김상유 대표에 의해서 논란이 시작되고나자 혹시나 하는 생각에 그러한 부분들을 찾게 되고 터져나오기 시작한 정보들은 충격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그야말로 프로그램의 근간을 전부 흔들어 버리는 부분들이었는데 보면서 느끼게 되는 것은 허탈함이었다. 정글의 법칙이 재미를 가지는 것은 극한의 환경과 그 속에서 보이는 김병만의 리더십이라 할 수 있는데 이 극한의 환경이라는 것이 결코 극한의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그간 다녀왔던 정글들에 대하여 이런저런 정보들이 올라오고 사실상 그곳들이 정글이 아닌 관광지에 가깝다는 것은 시청자로 하여금 속았다라는 느낌을 받게 만들기에 충분하였다. 물론 단발성 프로그램이 아니니까 어느정도 안전이 보장되는 장소를 찾게 되는 것이 당연하지만 문제는 프로그램에서 보이는 모습과는 더무 다르다는 것이다. 생존이 걸린 것만 같던 야수르 화산이 사실은 꼬마애들도 흔히 가는 관광지였고 그 규모도 무척이나 작다는 것은 속았다라는 말로 표현하기 힘든 분노에 가까운 감정을 보이게 만들었다.


이러한 부분은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었다. 외부에서 처음 사람이 왔다고 하는 부분들도 이미 수차례 관광객이 왔던 곳이고 전체적으로 원주민들의 모습또한 결코 그렇게 헐벗지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어느정도 에상을 하기는 했다. 하지만 에상을 하고 그냥 넘어갈대와 직접적으로 그것에 문제를 삼게 될때는 다른 것인데 하나하나 자료들이 나올때마다 과연 이 프로그램에서 진실은 있었던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하도록 만들었다. 이는 그간 김병만이 격었던 많은 고통들 조차도 다시보게 만들 정도가 되어버렸는데 진짜 정글이 아닌 관광지에서 정글인척 프로그램을 만들고 하는 것은 더이상 정글의 법칙에 재미를 가지게 힘들게 만들었다. 치열한 생존투쟁이라는 것이 사라지는 순간 정글의 법칙은 그저그런 예능 중 하나가 되는 것이고 김상유 대표가 일으킨 논란의 시작은 이런 식으로 이제 수습이 불가능한 상황까지 나왔다. 사실 설특집으로 정글의 법칙K로 아이들이 간다는 것이 알려진 순간부터 이상하다고 생각하기는 했지만 단순한 의심과 확신이 다른 것이고 점차 조작논란이 거세지면서 상황은 처음과 달리 정글의 법칙 제작진을 비난하는 방향으로 바뀌어갔다. 분명 어느정도 연출이 있을 거라 생각하기는 햇지만 속속 나오는 증거와 자료들은 연출이 대부분이고 사실은 아주 일부인 웃긴 상황으로 정글의 법칙을 바라보도록 만들었고 더이상 정글의 법칙을 매력적인 프로그램으로 볼 수 없게 만들었다.


현 상황에서 정글의 법칙은 신중하게 선택을 하여야할 것이다. 프로그램이 최대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앞으로 어떤 방향을 선택하는지의 기로인 셈인데 하나의 방법은 조금 위험도가 높은 장소로 가는 식이고 또하나는 현재와 같은 장소들을 그대로 유지하지만 혹독함을 강조하기보다는 다른 환경에서 가지는 사람들의 심리에 충실하는 것이다.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두번째 방법이라 할 수 있지만 이렇게 되는 순간 더이상 프로그램은 예능으로의 모습이 사라져버리는 만큼 제작진이 쉽게 선택을 하기 힘들 것이다. 반면 첫번째 방법같은 경우도 위험부담이 큰 만큼 힘들 것이고 어쩔 수 없이 현재의 방식을 고수하게 될 것인데 그럼에도 뭔가의 조치를 취해야만한다. 진정성이라는 것이 사라지는 순간 정글의 법칙같이 리얼을 강조하는 프로그램은 매력을 잃게 되는 것이고 현재 처한 상황이 딱 그상황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단기적으로는 그간의 팬들도 있고 시청자들이 있는 만큼 큰 변화가 느껴지지않을 수도 있지만 좀더 멀리본다면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뭔가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만하는 것이다. 과연 현재의 이야기가 끝나고 박보영이 나오는 이야기에서 어떤 반응이 나올지 기대가 되고 또한 과연 제작진은 이 최대의 위기를 어찌 극복할지 기대해보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 유머조아 2013.02.09 21:19 신고

    잘 수습되었으면 합니다.
    그나마 요즘 흥미진진한 프로그램 중 몇 안되는 하나인데..

  • ........, 2013.02.10 00:49

    오타좀 수정하세요 광광지가 도대체 뭡니까 너무 오타가 많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2.11 10:54

    패떳도 조작 때문에 폐지 되었죠?
    패떳만 폐지되면 형평성에 안 맞을것 같아요.
    정법도 폐지되길 바랍니다.

  • 정글의법칙 실망 2013.02.11 20:26

    정글의 법칙 진심으로 폐지되길 기원합니다.

  • lsdkodk 2013.03.30 03:27

    한가지 말씀 드리자면 패떳 스탭맴버들이 현재 런닝맨 맴버들입니다. 참고로 방송 보조 스탭 및 여러일들을 하고있지만
    진정성있는 리얼은 없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배우들 안전을 먼저 않보면 배우들이 그곳을 갈려고하겠습니까 ? 리허설 하기전에 사전 조사답사 필수영상
    소속사 와 배우들한테 하나하나 보고 해야하고 섭외 건도그렇고 그리고 저렇게 리얼리티로 잡아내지만 중요한것들다
    편집해버리면 답없음 그리고 제가 알고있는것은 여러 여행지 진짜 밀림으로 숲으로 바다로 자연으로 떠날수있는곳
    몇않됩니다. 이집트 사막에 내던져 놓으면 답없죠 오아시스 찾기도 힘드니 그런곳을 갈려고들 할까요 ? 것도 한국에서
    돈좀 받아먹고 잘나가는 배우들 연예인들인데 ......... 어느정도 꿍짝이맞고 짜고치는 고스톱이아니면 저들도 안움직일걸요 그리고 SBS 프로 예능들 전부다 싸가지 없는건 기본이고 80프로는 시청자들 속인다고 봐야됨 여지것 제가본것과 예능 프로그램에 존재하는 쪽대본등등 큐시트 ( 일정표 )를봐도 답나옴 그리고 여러분들이 알고있는 연예인들 친절한 연예인들 몇않되요 대부분이 다 싸가지없고 재수없습니다. 특히나 유재석씨와 노홍철씨는 스탭들까지 걱정해주고 보조 스탭들까지 걱정해주는 사람은 그둘뿐이없더군요 방송쪽에서 3년 차인데.... 배꼽잡는 일도많고 어이없고 짜증나는 일들 많음
    여러분들이 보고 재미있게 웃고있지만 대부분이 짜고치는 고스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