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돌 이야기

무의미한 순위제 폐지를 생각하게 만든 B1A4의 황당한 1위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공중파 음악프로그램에서 순위제를 유지하던 프로그램은 뮤직뱅크밖에 없었다. 뮤티즌송을 주던 인기가요가 뮤티즌송을 폐지하고나서 한참을 그러한 형태가 유지를 하다가 갑자기 인기가요와 쇼음악중심이 경쟁적으로 다시 순위제를 도입했는데 명분은 음악프로그램의 부활이라는 부분이었다. 분명 상당히 그럴듯하기는 했다. 더이상 모든 사람이 본다고 말하기에는 민망할 수준의 시청률이 나오는 상황에서 뭔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만한 순위제는 나름 괜찮은 선택일 수도 있었다. 그런데 부활한 순위제는 정말 방송을 할때마나 문제를 계속 만들어가기만 한다. 분명 같은 자료를 바탕으로 하는 순위프로그램마다 1위가 다른 재밌는 상황은 펼쳐지는 것은 정말 약과라고 할 수 있다. 진짜 재밌는것은 현재 가장 인기있는 노래라고 할 수 없는 노래가 아주 자연스럽게 1위를 차지하는 모습이라 할 수 있다.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결과는 시청자로 하여금 이럴거면 왜 순위제를 부활시켰을가 생각하게 만들기도 하는데 아무래도 가장 많이 문제를 보여주는 것은 가장 오랜기간 순위제를 하지않았던 MBC 쇼음악중심이었는제 정말 어제 방송에서 B1A4가 1위를 수상할때는 그저 웃음만 나올 뿐이었다.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B1A4의 1위에 공감할 수 있을지 궁금할 따름이었는데 정말 시스템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문제를 모조리 보여준 결과가 아닐까 생각했다.



사실 B1A4가 1위 후보에 오르는 순간부터 당황스러움은 시작되었다. 음악시장이 완전히 음원중심으로 짜여져 있는 상황에서 10위권 정도를 겨우 유지했던 노래가 후보에 오른다는 것은 상당히 놀라운 부분이었는데 사전점수부분을 고려해보면 이부분에서 음악중심의 첫번째 문제점이 드러난다. 음악중심같은 경우 항목별로 점수제한이 존재하는데 이 점수 제한이라는 것이 상당히 재밌는 상황을 만들어진다 아무리 이효리가 음악차트를 올킬하더라도 얻을 수 있는 최고점수는 6천점인 상황이고 음원부분에서 아무리 2위하고 차이가 실제로는 커도 이러한 부분이 고려가 되지는 않는다. 더 재밌는 것은 포미닛과 로이킴에 비했을때의 B1A4의 점수이다. 사전점수 집계기간을 가온차트에 비교해 본다면 이효리와 비교하여 포미닛이나 로이킴의 점수는 분명 어느정도 일치를 한다. 이효리의 가온지수가 3800만 이고 포미닛과 로이킴이 2700만 정도니까 6000점과 4500점은 그야말로 그대로 수치만 변화를 시키면 되는 정도였다. 문제는 B1A4였다. 가온지수를 본다면 1800만 정도이고 대략 디지털점수만을 생각한다면 대략 3000점 정도가 나오는것인데 B1A4는 5600점 이상의 점수를 받았는데 이말은 즉 2600점이 음반점수라는 것이다. 현재 아이돌 음악에서 음반이라는 개념은 사실상 팬들만이 구매한다고 할 수 있는데 사실상 B1A4는 팬들에 의해서 1위 후보에 오르는 모습이라 할 수 있었다. 과연 음반에 대한 비중이 상상을 초월하게 높지않앗다면 B1A4가 1위 후보에 오를 수 잇었는지 조심스럽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었다. 뭐 여기에 시청자위원회라는 이름하에 팬들 집단의 어마어마한 점수까지 더해지니 B1A4는 사전점수에서 1위에 오를 수가 있었는데 과연 이 사전점수가 실제 인기를 반영한다고 말하기는 매우 힘들었다.


음악중심의 순위제가 보여주는 가장 큰 문제는 사전 점수 이후 최대 2천점까지 문자투표로 획득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때문에 아주 점수차가 크지않은 이상 현재 음악중심의 1위는 후보중에서 남자 아이돌이 될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1위 후보로 남자 아이돌이 나와서 문자투표 최고점을 기록하지 못하는 것을 본적이 없는데 이러한 부분은 1위 후보라는 것이 의미가 없을 지경으로 만든다고 할 수 있다. 남자아이돌이 1위 후보에 오르면 현재 구조에서는 무조건 1위가 된다고 할 수 있기때문인데 만약 어제 B1A4가 포미닛이나 로이킴 정도의 사전점수를 보유했다고 해도 1위를 차지할 수 잇었을 것이다. 문자투표에서 당당하게 최대점수인 2천점을 획득하는 모습은 감탄사가 나올 수밖에 없었다. 1위 후보가 되는 것도 사실상 팬들의 힘이었는데 1위가 결정되는 것도 팬들에 의해서라는 것을 보면 과연 음악프로그램이 순위제를 통해서 대중들을 사로잡겠다는 의도를 지킬 생각이 있는 것인지 궁금했다. 현재와 같은 구조는 지금까지와 똑같이 아니 오히려 더욱 팬들만이 즐기는 방송이 되는 것이고 이쯤되면 전파낭비인 셈이다. 어제 방송에서 B1A4가 1위를 하는 것에 대해서 공감하고 받을만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됐을지 궁금하다. 많은 사람들이 노래조차 모르는 상황에서 1위를 차지하니 음악중심은 스스로 1위의 의미를 완전히 퇴색시키고 말았다.


물론 B1A4의 잘못이라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1위로 호명이 되고 눈물을 흘리면서 소감을 이야기하는 모습은 감동적일 수 잇고 그간 그들이 얼마나 고생을 했을지 생각해볼 수 있었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대중음악을 하고 대중음악프로그램에 나와서 대중들이 인정하기 힘든 1위를 받은 것을 그들이 노력햇으니까 인정해야한다는 것은 결코 말이 안될 것이다. 사실 음악중심은 충분히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점수 시스템을 조금만 바꾸면 되는 것이기때문이다. 음원과 음반의 비중을 고려해서 음원부분 만점을 5500점으로 하고 음반을 500점으로 정해서 6000점 만점으로 정해두면 이번과 같은 일은 벌어질 수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러지않고 뭉뚱그려서 6000점을 만들다보니 실제적인 인기와 전혀 별개로 점수가 산정되는 문제를 보여주는 것이다. 현재 음악중심의 순위제 시스템은 그야말로 누가 더 거대한 팬덤을 가지고 구매력이 강한지에 따라서 1위가 결정된다고 할 수 잇다. 1위 후보가 될때까지 어떻게든 앨범을 많이 사고 1위 후보만 되면 문자투표에 올인을 하면 많은 사람들은 그 노래를 들어본 적도 없지만 당당하게 공중파에서 1위를 차지하는 재밌는 상황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이러한 부분이 다음주는 상당히 이상하게 될 수도 있는데 애초에 앞서말한 1위만드는 조건을 수행할 수 잇는 것은 걸그룹 팬들보다는 보이그룹 팬덤인데 신화와 2PM까지 컴백한 상황에서 정말 치열한 경쟁을 할 듯한데 이러한 경우는 매우 특수한 경우인 것이고 사실상 현재 음악중심은 누가 한장이라도 앨범이 많이 파느냐가 중요한 것이 되고 말았다.


현재 음악방송 프로그램들은 분명 변화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시청자들이 외면을 하는 상황에서 프로그램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반드시 그래야만 하는데 문제는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방향으로 변화를 추구하고 잇다는 것이다. 물론 현재의 방식이 단기간에 수익을 내기는 좋을 것이다. 문자투표가 100원인데 매주 투표를 통해서 나름 방송국은 이윤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좀더 멀리 볼 필요가 있는 것이고 현재 음악프로그램에 필요한 것은 말뿐인 1위가 아니라 순위제 그자체가 신빙성이 있어야한다는 것이다. 누가 1위일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워주고 이를 통해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해주어야하는데 지금은 전혀 그러한 것이 안되고 있다. 그리고 어제 상당히 재밌던 것은 바로 동영상 점수였는데 이부분은 만점이 1000점인데 50점을 넘긴 후보가 없을 정도였는데 이것은 무슨 오류가 아니었는지 생각해본다. 아니면 어떻게든 B1A4를 최종 후보에 오르게 하기위한 조작이엇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현재 MBC 쇼음악중심은 제정신은 아니라고 본다. B1A4는 어쩌면 이 이상한 시스템에서 욕을 먹을 수밖에 없는 존재이고 조금은 불쌍하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어제 방송에서 B1A4가 1위를 한 것이 황당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팬들의 문자비로 제작비라도 충당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잇는 것인지는 모르지만 어제와 같은 상황은 제발 앞으로는 좀 안일어나길 바라면서 이만 글을 마치도록 하겠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단무지 2014.01.11 21:16

    기자님, 기사 써서 잘되기는 힘든거 압니다. 그래도 기사를 이렇게 쓰시면 어떡합니까? 우리 비원에이포 오빠들 다른때도 물론 열심히 했지만 이번 이게무슨일이야 때는 더 열심히 했습니다. 그런데 기사를 이렇게 쓰시면 오빠들 기분이 어떻겠습니까? 오빠들도 인터넷 할 줄 알고요 자기들 기사도 볼 줄 압니다. 이렇게 팬들한테 욕먹어서 기사 띄우려고 하신거라면 기사 내려주시구요 팬으로써 기분이 좋지 않네요;;이것도 잘못된 일이지만, 만약에 이 기사에서 비원에이포가 아닌 다른 가수를 언급하셨을 수도 있었을텐데, 비원에이포를 언급 하신것에 대해서도 잘못하신것 같네요. 오빠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을 수 있도록 기사 빨리 내려주시구요. 이 정도로 사람들이 뭐라고 했으니까 후회하고 반성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기사 말고 좋은 기사 많이 쓰시기 바랍니다.

  • 익명 2014.01.11 21:18

    비밀댓글입니다

  • 그렇게할짓이없으세요? 2014.01.11 21:19

  • 나가죽어 빙신새꺄 2014.01.11 21:19

    니따위가 이런기사를쓰는게 존나 궁금할따름이네요 시발새끼야ㅎㅎㅎ

  • 익명 2014.01.11 21:20

    비밀댓글입니다

  • 불쌍한글쓴이 2014.01.11 21:21

    이렇게 b1a4 욕을하시는 당신보단 덜 불쌍한거같네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 ㅗ'u'ㅗ

  • 맞춤법이나 맞추세요; 2014.01.11 21:23

    맞춤법이나 맞추세요;

  • 익명 2014.01.11 21:25

    비밀댓글입니다

  • 니면상존나황당 왜기자가됬지의 예가 너야 이 글쓴 기자새끼야 2014.01.11 21:28

    ㅋㅋㅋㅋ

  • 저기요 댓글좀보세요 2014.01.11 21:32

    저기요 1위는 뭐 아무나하는줄아나요 다 공정하게 앨범을 많이샀던 투표를많이했던 음원을 많이샀던 저희가 노력한거잖아요 이건 너무 개인적인 의견이신거같은데요 비판은 감사하게받아드릴게요 물론 충고도요,하지만 제대로 아시지도못하면서 비판가처럼 말하지마세요 사과해주셨으면합니다

  • 고자될자식 2014.01.11 21:36

    관종님?왜 그예가 비포냐?겁나 짜증나네 비포는 음원도 좋앗고 인기도많고 데뷔처음1윈데 꼽냐?존나꼽냐고?미친 너같은새끼가 뭘안다고 짓껄이는데 너글하나로 충격먹을 비포생각해봐?존나어이없어서 음중시스템이 잘못된건맞는데 왜 비포를 예로들어서 고나리까는데?그렇게따지면 까일놈많은데 왜해당도안되는비포까냐고 비포가 바나나냐 까먹게 ㅅㅂ 나대지말고 발이나 닦고 자세요 진심팬으로서 이딴거 그지같으니까

  • ...바나 2014.01.11 21:37

    아 그럼 너님이 노래 불러서 일등해보시던가요 ㅋㅋㅋ

  • ㅇㅅㅇ 2014.01.11 21:43

    와.. 기자양반 재정신이 아니죠?^^ 바나들한테 까이고싶이서 안달이낫네..

  • 비판하려는의도는잘알겠습니다만 예로든 B1A4? 라는그룹을 너무 뭐라 하시는거같네요 그리고 2014.01.11 21:46

    맞춤법부터맞추고 그런글써주시기 바래요

  • 읽어주세요 2014.01.11 21:46

    B1A4도 5월 18일에 정말 대뷔하고 처음으로 1위 했어요 근데 이렇게까지 예를 드시는건 좀 너무한거 같네요... 정말 저희 팬 입장에서 보면 이런글 좀 그렇네요... 이런글 쓰실때에 한번 더 생각해보시고 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 익명 2014.01.11 21:47

    비밀댓글입니다

  • 우뜌뜌 2014.01.11 21:49

    왜 그예를 b1a4로 드는건데요?데뷔몇년만에 처음으로 1위한건데 축하해주지는 못할망정ㅉㅉ

  • BANA 2014.01.11 21:50

    솔직한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그러나 예를 들어서B1A4라는 예를 들은것이 조금 기분이나쁩니다. 솔직히 여기에 욕하는 분들은 그만큼 B1A4를 좋아하는것이지요. 저도 바나입니다. 근데 여기에 무작위로 욕을하는것은 잘못됬지만 그래도 저도 욕이 나오더군요. 앞으로는 양해해주세요. 함부로 B1A4건들지마시구요.

  • 참고로 저 지금 욕 한마디도 안썼습니다. 2014.01.11 21:55

    인기도 순위제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리고 팬들이 시켜준 1위라고 비꼬시는데, 가수의 노래가 좋아서 사람들이 그것을 보고 그 가수의 팬이 되고, 내가수 1위 시켜주고싶다는 생각이 바로 들겠죠 . 결국 모든것은 "노래가 좋기 때문에" 아닌가요? 당연한 이치를 가지고 왜 굳이 깎아내리시는지 모르겠네요; 처음 1위해서 멤버들 다 울었어요. 연습생기간 포함해서 약 3~4년을 고생해서 처음 최고의 자리에 막 오른 애들한테 그렇게 태클을 걸고 싶으세요? 그리고 노래를 들어보시지조차 않으셨다면서요 지금은 비활동기간이라 길거리에도 나오지 않지만 저 당시에 길거리에 다니다보면 자주 들리던 노래예요 그리고 본인이 안들었으면 안들은거지 왜 굳이 들어보지조차 못한 노래가 1위를 했다고 말씀하시는건가요? 너무 궁금한데 댓글창 자체를 읽지를 않으시나보네요^^ 본인이 찔리시나봐요ㅎㅎ
    저희 B1A4 예쁘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네요^^ 1월 13일에 음원공개되는 <lonely>는 꼭 들어보시고 이런 말도안되는 글 쓰지 않기를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