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정도전

정도전, 우려를 완전히 불식시킨 박영규의 카리스마 연기




드라마 정도전은 첫방송에서부터 아주 산뜻한 출발을 했다. 비록 경쟁작들에 비하면 낮은 시청률이었지만 첫방송이라는 것을 감안했을때, 그리고 차이가 매우 적다는 것을 생각하면 한동안 침체되었던 진짜 사극이 살아나는 부활의 조짐이라 할 수 있었다. 사실 사극의 탈을 뒤집어쓴 가짜 사극이 판을 치고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에서 정통사극은 상당히 모험이라 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정도만큼 좋은 길은 없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면서 다시 한번 사극 붐을 불러일으킬 것만 같은 모습이다. 화려한 영상이나 뛰어난 고증은 마치 영화를 보는 것 같으면서 동시에 보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되는 것 같은 드라마를 만들어주었고 이러한 부분은 역사왜곡드라마가 득세한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열렬한 지지를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그렇지만 기본적으로 드라마 정도전이 좋은 시작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배우들의 명연기 덕분이라 할 수 있다. 애초에 KBS 대하사극에서 연기력을 논한다는 것자체가 웃긴 일이기는 하지만 드라마 정도전은 꽉 차있는 연기를 통해서 시청자들이 정말 여말선초 시대에 있는 것만 같은 착각을 하도록 해주었다. 주인공인 정도전을 연기하는 조재현은 개혁사상가의 면모를 확실히 살려주었고 공민왕을 연기하는 김명수 또한 지금까지와는 다른 공민왕을 잘 그려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드라마가 성공적으로 시작될 수 잇었던 것은 바로 이인임을 연기하는 박영규 덕분이라 할 수 있는데 정말 기대 이상의 연기를 통해서 우려를 완전히 불식시켜주고 극의 긴장감을 살려주었기 때문이다.



사실 대한민국에서 여말선초 시기는 상당히 많이 드라마로 만들어졌다. 대표적으로 용의 눈물이 있었고 근래에 들어서는 신돈이나 퓨전 사극이었던 신의가 공민왕시기를 그렸고 대왕세종이나 뿌리깊은 나무 같은 경우는 조선건국 이후의 이야기이지만 정도전이라는 드라마와 겹치는 부분이 존재 가능한 드라마이고 시대적인 인식은 공유하는 경우이다. 상당히 여러번 드라마로 만들어지는 시기인 이유는 당시가 변화의 시기였고 드라마로 풀어나갈 만한 재미가 존재하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문제는 워낙에 용의 눈물이라는 드라마가 잘 만들어졌고 훌륭한 드라마였기 때문에 대하사극으로 이 부분을 다시 한번 그려내기가 힘들었다고 할 수 있다. 장희빈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것과는 상당히 다르다고 할 수 있는데 그만큼 여말선초를 다루는 드라마에서 용의 눈물의 그림자는 짙었다. 하지만 정도전은 이러한 아성에 도전장을 내민 셈이었는데 기존 용의 눈물이 이성계의 관점에서 여말선초를 그렸다면 정도전은 정도전의 관점으로 풀어나가면서 전혀 다른 드라마를 만들어나가고자 한 것이다. 드라마가 이성계가 아닌 정도전에게 초점이 맞추어지면서 인물관계도 다시 한번 생각을 하도록 만드는데 이인임은 바로 이부분에서 무척이나 중요한 인물이었다. 정도전이 고려의 관리로 고려 내의 개혁을 꿈꾸었을 때 그것을 좌절시키는 인물로 이인임이 존재하는데 이 역할을 극의 전반부에서 무척이나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이인임과 정도전의 대립이 드라마 초반 긴장감을 형성해주어야 드라마는 지속적으로 재밌을 것이고 많은 인기를 얻을 것이다.


추천부탁드려요



그런 점에서 박영규는 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서는 캐스팅이었다. 박영규는 분명 오랫동안 연기를 하면서 연기 내공을 쌓은 배우임에는 틀림없지만 문제는 그에 대한 이미지이다. 박영규하면 떠오르는 것은 여전히 코믹연기인데 순풍산부인광에서 보여주었던 연기나 최근에 백년의 유산에서 보여주었던 연기는 박영규하면 코미이 떠오르도록 하는데 충분하다고 할 수 있었다. 그러다보니 박영규가 이인임을 연기한다고 했을 때 걱정이 될 수밖에 없었다. 박영규의 연기력이면 캐스팅되어도 무리는 없지만 머리 속에서는 전혀 박영규라는 배우와 이인임이라는 인물이 매치가 안되는 상황이었다. 이인임이라는 인물이 조금은 우스꽝스럽게 그려질 수 있는 경우인 것도 아니고 그야말로 거물 정치인의 느낌을 살려야 하는데 박영규와는 잘 맞지않을 것만 같았다. 그런데 이러한 걱정은 첫방송만으로도 기우에 불과했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정도전과 정치적으로 대척점에 존재를 하지만 단순히 악역이라고 할 수 없는 정치고수의 면모를 박영규는 정말 너무나도 훌륭하게 소화를 해주었다. 사실 이인임은 악행을 저지른 인물이라 할 수는 없는데 그러한 인물임에도 주인공과 대립을 하기때문에 악역과 비슷하게 가야하는 것은 아쉬운 일이다. 하지만 박영규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는 이인임을 악역에 그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정도전이 넘어서야하는 산과 같은 존재로 그려주면서 매우 인상적인 인물로 그려주었다.


어제 방송에서도 박영규는 확실한 카리스마 연기로 이인임이라는 인물을 부각시켜주었다. 이인임의 정치론은 매우 현실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 첫방송에서와 마찬가지로 정말 의미심장한 말을 또 한번 해주었다. 정치에는 적과 도구만이 있다고 하는 그 모습은 카리스마 있는 연기에 더해져서 정치 9단이라는 표현이 결코 무색하지 않은 무게감과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우려를 불식시키는 것을 넘어서 드라마에 기대를 하도록 만들어주는 모습이었는데 확실히 연기 내공이라는 것을 무시할 수 없는 것 같았다. 사실 극중에서 본다면 이인임에 있어서 정도전은 그야말로 하룻강아지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인데 조재현이 비록 하룻강아지여도 비범하다고 할 수 있는 정도전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맞춰 박영규는 호락호락하지 않은 거물 이인임을 보여주며 팽팽한 대결을 해주는 모습이었다. 코믹연기에 가려졌던 박영규의 명연기가 빛을 발하는 모습이었는데 어제 같은 경우 첫방송에서는 발톱을 감추었던 이인임이 제대로 발톱을 드러내면서 제대로 연기력이 폭발하였다. 공민왕과 자제위 수장 홍륜의 갈등을 이용하여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확고히 하고자하는 이인임의 모습은 정말 소름이 끼칠정도였는데 그 압도적인 카리스마는 경탄을 할만 했다. 눈빛연기를 통해서 야심만만하면서 동시에 능구렁이같다고도 할 수 있는 이인임을 정말 박영규는 훌륭히 그려주었고 이것은 드라마가 초반에 확실히 시청자들에게 어필이 될 수 있던 이유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정도전과 같은 사극이 많은 인기를 끌었으면 좋겠다. 분명 드라마는 다양성이 존중되어야하고 그 다양성은 국가 콘텐츠 역량을 키우는데 큰 힘이 되어준다. 하지만 사극이라면 역사에 대한 왜곡이 아닌 역사를 배우는 또 다른 장치가 되어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조선왕조오백년이나 용의 눈물이 여전히 회자되고 호평을 받는 것은 제2의 역사 교과서 역할을 했던 부분에서 존재할 것이다. 정도전이 그 역할을 이어주었으면 좋겠는데 확실히 극적 재미보다는 역사고증에 초점을 맞추다보면 약간 재미가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부분을 드라마에서 배우들의 연기로 메울 것이라는 것을 이제 기대해 볼 수 있다. 기본적으로 정도전이라는 드라마는 정치사극이라 할 수 있는데 이러한 구조에서 극 중 인물의 대립은 사실만을 기반으로 해도 충분히 재밌고 긴장감을 줄 수 있다. 이러한 구조에다 배우들 연기까지 그야말로 명품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도전은 명품사극의 한획을 충분히 그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퓨전 사극에 지치고 역사왜곡 드라마에 진절머리가 난 시청자들에게 정말 정도전은 가뭄에 단비와 같은 존재인데 더 나아가서 학생들이 정도전이라는 드라마를 통해서 역사적 사고도 좀 키웠으면 한다. 그러면 다음주 방송도 기대를 해보면서 이만 글을 마치겠다.
  • 나그넥 2014.01.06 14:01

    100퍼 공감입니다. 내공이뭔지를보여주는 정석의 예인듯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에이아이 2014.01.26 17:22

    일욜 오후..무료히 채널서핑을 하다가 사극 의상의 박영규에 시선이 잡혀 역할이 궁금하여 검색에 나섰다가..좋은 글을 만났네요..^^

    그런데 딜레이님은 십수년전 예의 그 퓨전사극의 before 와 after를 가르고, '드라마폐인'이라는 신조어를 만든 ('감격시대'의) '다모'를 못 봤다할 것이요? 아님 잠시 기억이 나지 않으신겐 지..^^
    그때 나름 '다모'가 기록했던 높은 시청률중 최하 10%이상은 박영규 몫이라고 생각하옵고,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쇤네가 '다모'를 보는 이유 중..
    하지원ᆞ이서진ᆞ장성백(역할명과 배우 이름이 생각나지 않았는데 마침 종편에서 장성택이 언급되느라..ㅋ)ᆞ왕ᆞ이한위와 부하 포도부장과 더불어,
    좌포장으로서 사무라이적인 대쪽같은 카리스마 작렬의 박영규가, 보고 싶은 당서열3ᆞ4위권에 육박하였던 것이외다.

  • 영규갓 2014.01.26 22:10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