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돌 이야기

뮤직뱅크 연말결산 1위 아이유보다 빛난 2위 티아라



어제 뮤직뱅크에서 연말결산 방송을 하였다. 2011년의 한국가요계를 정리한다는 의미가 있었는데 뭐 통칭 아이돌만이 보이는 모습이 비난의 목소리를 생기게 할 수도 있었지만 동시에 현재 대한민국이 아이돌 전성시대라는 것을 알 수 있도록도 하여주었다. 특히나 어제 방송을 통해서 느낄수 있던 것은 여자아이돌의 강세가 2011년에도 두드러졌다는 것인데 연말결산의 상위권 대부분이 여자 아이돌인 것이 이것을 증명해주지않았나 생각된다.어쨌든 방송이 끝난 후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뮤직뱅크 연말 결산인데 나는 이 여자아이돌이라는 부분에 집중을 해서 말을 해보고자한다. 올한해 활약한 여자아이돌들을 한번에 정리할수 있는 기회가 아닐가 생각하기때문이다.


이번 연말결산에서 눈에 띈 여자아이돌은 에프엑스, 다비치, 시크릿, 미스에이, 시스타, 티아라, 아이유라고 할 수 있다. 순위상으로 보면 소녀시대와 투애니원도 올한해 좋은 활약을 한 것인데 참석을 하지않아 좀 아쉽지않았나 생각이 든다. 어쨌든 여자아이돌들은 연말결산 상위권을 빼곡히 장식한 상태에서 연말결산 무대를 빛내주었다. 2011년 초여름을 화려하게 장식한 에프엑스의 무대부터 연말결산은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 대략 6개월에서 7개월만에 보는 무대여서 정말 느낌이 새로웠다. 또한 아이돌이라고 분류하는 것이 미안한 다비치같은 경우 올가을 애절한 보컬로 많은 사랑을 받은 안녕이라 말하지마를 불렀는데 연말결산 순위에서도 10위에 들 정도로 올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알려주었다.


또한 2010년 데뷔한 두그룹 미쓰에이와 시스타는 2010년과는 조금 달라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2010년에는 분명 미스에이가 시스타를 압도하였다고 할 수 있는데 올해는 그래도 시스타가 좀더 나은 활동을 하지않았나 생각을 해볼 수 있게 되었다. 비록 공중파 1위는 미쓰에이의 굿바이베이비가 했지만 일년을 통틀어 사랑받은 것은 시스타의 소쿨이었다는 점은 그래도 시스타에게 위안이 되어주지않았을까? 불후의 명곡을 통해 보컬인 효린이 대중들에게 부각이 되면서 그룹의 인기도 많이 상승을 했다고 볼 수 있는거 같은데 어쨌든 미스에이나 시스타나 2011년보다는 2012년이 더 기대되는 그룹이라 할 수 있겠다. 2012년에는 과연 이 2010년 슈퍼루키 둘 중 누가 승리할지 기대해보는 것도 재밌을 듯하다.

추천부탁드려요 ㅎㅎ


그리고 이번 연말결산에서 정말 빼놓을 수 없는 그룹은 바로 시크릿일 것이다. 10위안에 두곡을 안착시킨 시크릿은 차트만으로 본다면 올해 가장 사랑받은 그룹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연초의 샤이보이부터 일년의 한가운데에 별빛달빛, 일년의 끝에 사랑은 무브등 정말 일년동안 왕성한 활동을 한 시크릿은 올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는 것이 다시한번 증명되었다. 올한해 아이돌 음악을 이야기 하면서 절대 빼놓으면 안되는 그룹으로 시크릿이 뽑힌 것이라 할 수 있다. 비록 별빛달빛부터는 대형그룹과의 경쟁때문에 공중파에서 1위를 하지못했지만 지금보이는 시크릿의 성장세라면 내년에는 시크릿이 대형그룹이라 칭해도 됳 수준이 될 듯하기에 2012년 보다 나은 결과를 기대해보게된다.


그리고 마지막 1위와 2위 이부분이 상당히 말이 많아질수 밖에 없다. 1위인 아이유의 좋은 날과 2위 티아라의 롤리폴리는 분명 올한해 많은 사랑을 많은 노래들이었다. 언뜻보면 누가 1위를 해도 이상하지않을 두노래이지만 이번경우는 뮤직뱅크가 아이유에게 좋은날로 1위를 준것이 아닌 아이유에게 1위를 준것이 아닌가 생각을 해보게된다. 이번 차트의 집계기준이 2011년 1월 1일부터 12월 11일까지라는 것을 고려한다면 비록 좋은날이 2011년에도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1위에 오르기에는 조금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이런 부분때문인지 분명 디지털 음원부분에서 두그룹은 많은 차이를 보이는데 이 차이를 방송횟수점수로 메꾸고 시청자선호도로 뒤집는 결과를 어제 보여주었다. 아무래도 좋은날은 연초에 나온만큼 방송에 더 많이 노출되었기에 방송점수가 높을만한데 이 시청자선호도에서의 큰차이는 조금 애매하지않았나 생각한다. 현재 활동하는 너랑나의 선호도가 들어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해주는 부분이었다.


비록 티아라는 아쉽게 1위는 하지못했지만 2위도 상당히 좋은 결과임은 분명하다. 뮤직뱅크에서 단한번도 1위를 차지하지 못한 노래가 2011년을 통틀어서 2위를 했다는 것은 일단 뮤직뱅크의 주간 순위 시스템에 약간 문제가 있다는 것을 말해주지않았나 생각한다. 당시 경쟁했던 노래 모두보다 순위가 높은 것은 정말 한편의 코메디에 가까웠다. 뭐 이런 부분을 제끼고 생각하더라도 음원점수부분에서 그야말로 티아라는 올한해 가장 사랑받았다는 것을 증명해주었다. 올해 가장 사랑을 받았지만 단한번도 뮤직뱅크에서만은 1위를 하지못한 티아라의 롤리폴리는 생각할 수록 아쉽다는 생각을 하도록 만든다. 정말 마지막에는 활짝 웃을수 있는 결과를 얻을 것이라 예상을 하였지만 뮤직뱅크가 정말 의외의 결과를 내놓아버리면서 무척이나 당황스럽다. 지난번 1위후보 문제도 긇고 뮤직뱅크가 티아라를 의도적으로 차별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을 한번 해보게 된다. 물론 아이유의 좋은 날도 많은 사랑을 받은 것은 분명하지만 이번 연말결산의 결과는 조금 의문이 생기는 부분이 있다 본다. 그야말로 만년 2등이라는 꼬리표를 얻어버린 것 같은 티아라인데 일부에서 말하는 콩아라라는 별명이 정말 지금은 너무나도 슬프게 느껴진다. 이런 아쉬움을 가지고 그럼 이만 이번 글을 마쳐본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