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영 프로그램/학교 2013

학교 2013, 성장의 가능성이 의미있던 최고의 열린 결말




드디어 어제 드라마 학교 2013이 마지막 방송을 하였다. 비록 시청률면에서는 마의에 밀려서 계속 2위에 머물기는 했지만 학교 2013은 단순히 시청률로만 평가하기에는 아까운 드라마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의 대한민국의 청소년들의 많은 고민과 문제들을 학교라는 상징적인 장소를 통해서 보인 드라마인데 어제 방송된 마지막은 마지막 순간까지도 힘을 잃지않는 모습을 보이면 시청률보다 더 중요한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고 할 수 있다. 과연 그간 이야기 되었던 이야기들을 어떻게 마무리될지 상당히 궁금햇는데 분명 결말자체는 크게 예상에서 벗어나지않았지만 결말이 주는 감동이나 의미같은 것은 정말 기대이상이라고 할 수 있었다. 억지로 해피엔딩을 만들기보다는 시청자들에게 결말을 맡기는 모습은 다른 드라마라면 무책임하다고 비난을 할 수도 있지만 오히려 학교는 열린 결말이었기에 더 여운을 남기고 감동이엇다고 할 수 있다. 그저 현실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학교라는 장소의 의미를 살렸다고 생각을 하는데 모든 인물들이 성장을 햇다고 할 수 있는 결말은 만족스러울 수박에 없었다. 단순히 열린 결말이 아닌 열린 결말 자체가 줄수 있는 가능성이라는 부분을 살렸고 이것을 살린 배우들의 연기는 마지막을 감동으로 시청할 수 있게 해주었다.


분명 드라마는 여전히 남아있는 문제들이 있었다. 학생들에게서 교사들로 이야기의 중심이 넘어왔다고 할 수 있지만 동시에 여저힌 학생들 내부의 일들도 남아 있었고 마지막회는 이 두가지 나눌수도 있는 부분을 포괄적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마지막회 답게 격정적이기보다는 잔잔하다고 할 수 있었다. 사실 마지막 남은 일은 계나리가 신혜선의 스마트폰을 슬쩍한 사건에서 파생된 부분들인데 이 사건은 크게 계나리를 중심으로 한 부분과 이후 오정호를 중심으로 한부분 그리고 교사들, 이렇게 세가지로 굳이 구분을 할수 있는데 사실 이사건들에 있어서 크게는 아주 뻔하다고도 할 수 있었다. 계나리와 신혜선이 다시 화해를 하는 과정은 뻔하지만 동시에 학교라는 드라마이기때문에 보여줄 수 잇는 장면이기도 하였다. 왜 가장 친한 친구가 스마트폰을 훔치는 일을 해야만했는지 생각을 하고 먼저 손을 내미는 모습은 우정에 대해서 그간 꾸준히 이야기하던 드라마의 분위기와 정말 잘어울렸다. 한번의 실수를 용서할 수 있고 오히려 그 이면에 있는 일들을 생각해서 사과의 마음도 보이는 것은 뭉클하다고 할 수 있었다. 스마트폰에서 일부러 구형폰으로 바꿔서 접근을 하는 모습과 그 마음에 감동을 받는 모습은 그간 남자들이 보여주던 선굵은 우정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다. 물론 어제 방송에서도 오정호의 친구들의 애끓은 우정도 나타났고 이들의 우정에 대한 이야기도 나름 훈훈한 모습으로 잘 이야기되었고 전체적으로 학교라는 드라마가 보여준 우정이라는 부분은 그자체로 상당히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된다.

 
추천부탁드려요


그런데 어제 방송은 이러한 우정보다는 성장이라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는 것 좀 더 의미가 있지않았을까 생각을 해본다. 지난주 방송에서 정말 욕이 절로 나오는 모습을 보였다고 할 수 있는 길은혜의 변화나 박세영이 연기하는 송하경이 보인 행동등은 16회라는 드라마가 진행되는 동안 여러 사건들을 보이고 그 과정을 통해서 변한 학생들의 모습이었고 이러한 부분들은 학교라는 드라마가 준 가장 큰 메세지라고 할 수 있었다. 사실 길은혜의 변화라는 것은 여전히 짜증이 난다고도 할 수 있었다. 이이경과 이지훈에 의해서 다시 한번 갈등을 겪게 되고 이때 보여주는 뻔뻔한 모습은 욕이 절로 나왔다. 하지만 학칙을 들이밀고 겁을 주자 꼬리를 말고 진심이 담겼다고는 할 수 없는 사과를 하는데 이 아주 작은 변화도 분명 의미가 있었다. 학교라는 장소가 만들어낸 괴물이라고 할 수 있는 길은혜가 그래도 학교에서 변할 수 있다는 것은 그저 드라마가 암울한 현실만을 보이는 것이 아니라 나름의 해결책 같은 것을 제시한 것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리고 송하경의 변화 또한 무척이나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데 사실 오정호가 퇴학의 위기에 처했을때 그 상황을 종결시킬 수 있던 것은 바로 송하경의 결심이었다. 징계를 결정하는 자리에 나타나지 않고 학교를 나와서 일탈을 하는 송하경은 드라마를 통해서 가장 확실한 내적 성장을 보인 인물이라고 할 수 있었다. 철저하게 자신만을 생각하는 인물이엇는데 오정호를 생각한다는 것은 무척이나 놀라웠고 비록 말로는 자신때문에 누가 퇴학되면 좋겟냐는 식으로 말하지만 드라마 처음에 보여진 송하경과 마지막의 송하경은 분명 많이 달라졌다고 할 수 있고 청소년들의 성장에 대한 제작진의 메세지를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이러한 성장이라는 부분은 오정호에게도 보였다. 곽정욱이 연기하는 오정호같은 경우 드라마 속에서 가장 문제학생으로 등장을 하는데 그가 변하는 모습은 학생들에게 있어서 학교가 가져야하는 의미를 말하다고 할 수 있었다. 친구들의 뜨거운 우정과 선생님들의 믿음과 관심은 답이 없던 오정호도 변화를 시켰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정말 퉁명스러웠지만 징계위원회에서 잘못했다고 말하고 용서를 구하는 모습은 깜짝 놀랄만 했다. 그냥 퇴학을 시키라고 말하던 오정호가 변한 것은 자신을 위하는 친구들과 선생님들 때문에 학교가 좋아졌기때문이었다. 학교를 왜 다니냐는 질문을 드라마 내내 던질 수 잇었는데 오정호의 이야기는 학교를 다니는 이유 중 하나를 말해주는 것 같았다. 물론 자신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아버지이지만 그 아버지가 다치자 그 아버지를 위해서 학교를 그만두기로 결심을 하면서 그간의 친구들과 선생님들의 노력이 허무해지는 것 같기도 하였다. 기껏 학교에 남을 수 있게 햇는데 떠나려고 하는 모습은 그렇게도 보일 수 있었는데 기다려서 결국 강세찬이 오정호를 만나고 오정호가 건내는 말은 그간의 노력들이 결코 헛수고가 아니었음을 보였다. 자신의 상황때문에 학교를 어쩔 수 없이 그만두어야하지만 그럼에도 나쁘게는 안살겠다는 오정호의 말은 드라마를 통해서 가장 큰 변화를 보였다고 할 수 있고 학생들에게 학교가 가져야할 가장 큰 부분은 관심이라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주었다. 과연 마지막에 오정호가 학교에 와서 3학년으로 진급을 했을지는 알 수가 없었는데 오정호가 어떤 결정을 내렸더라도 그것이 그저 막나가는 것이 아니라 오정호가 성장햇다는 것이기에 열린 결말은 만족스러울 수 있었다.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할 수 있는 학교는 정말 끝나는 순간까지 처음에 가졌던 느낌을 잘 유지해주었고 찬사가 아깝지않은 명품드라마였다. 이전의 학교시리즈들이 그랫듯이 정말 많은 신인연기자들이 드라마를 통해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기대이상의 연기를 보여준 배우들 덕분에 드라마가 한층 더 재밌었다고 본다. 특별히 누구한명이 주인공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나름 비중있던 인물들을 연기한 배우들은 그 인물들이 보인 성장을 마지막 순간까지 잘 표현해주었고 드라마에 시청자들이 몰입을 할 수 있게 해주었다. 단순히 우정이라는 관계만이 아닌 내적인 성장까지 배우들이 잘 보여주었는데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이엇기에 더 많이 공감을 하고 더 많이 사랑을 했다고 본다. 학교라는 드라마가 애초에 성공하는데 있어서 공감이라는 부분이 무척이나 중요하였는데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드라마 속 학교의 모습은 절로 공감을 이끌었고 이 속에서 뛰어난 연기를 배우들이 보여주었기에 성공은 가능햇는데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배우들이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 장나라와 최다니엘이 기대대로의 연기로 안정감을 준 상황에서 학생 역을 맡은 배우들이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였기에 학교 판타지가 아닌 리얼 학교 드라마가 만들었졌다. 연말시상식때문에 1번 결방이 되어서 월화드라마임에도 월요일에 종영을 하엿지만 무리한 연장보다 더 나은 결과를 보이지않았나 생각한다. 비록 학교 2013은 끝이 났지만 오늘 그 뒷이야기를 하는데 이 또한 한번 기대를 해보면서 그럼 이만 글을 마치겠다.
  • 노지 2013.01.29 07:57 신고

    이런 결말이 정말 좋지요. 어제 정말 만족스러운 결말이었습니다. ㅎ

  • ☆별사냥꾼 2013.01.29 08:04 신고

    이야기를 급하게 마무리 한 후 뜬금없이 열린 결말이 나와서
    말도 많았던 결말인듯요...

  • 호호박사 2013.01.29 17:25

    약간은 영화 완득이가 생각나게 하더군요.. 드라마가 참 사실적이라 좋았습니다. 아이들이 한순간에 달라지는 모습보다는 조금씩이라도 한층 더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성장 드라마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30 13:22

    안녕하세요, TISTORY 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학교 2013'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 해드렸습니다.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daum.net 메일을 통해 문의 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